하나님과 우연은 공존할 수 없다

0
1
3,956

‘존 C. 레녹스는 “과학자들의 진술이 다 과학적 진술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의심 없이 믿는 ‘과학 ’ 에 대해 당신은 어떻게 생각하는지 묻고 싶다.

“우연은 실존하는가 ? 우주는 어떻게 시작되었는가? 하나님은 스스로 계시는 분이신가?” 라는 질문에 대답할 수 없다면, 이 책을 정독하길 권한다.

《창조인가 우연인가 》는 우연, 빅뱅 이론, 다중우주론, 자연발생설, 양자역학, 스티븐 호킹의 《위대한 설계 》 등 유사과학적 이론에 반기를 든다.

신학자 스프로울은 탐정처럼 과학 이론의 난센스 명제들을 파헤친다 . 치열한 진리 공방이 이루어지면, 모든 의문은 사라지고 ‘창조주 하나님’ 이라는 확신이 남는다.

저자는 자신이 말하고 싶은 것을 이렇게 설명한다.

“ 만약 우연이 존재한다면 하나님은 존재하시지 않는다. 만약 하나님이 존재하신다면 우연은 없다. 이 둘은 공존할 수 없다.”

포스트모던 사회에서 그리스도인이 붙잡을 것은 ‘진리’다. 하나님은 우리가 ‘지, 정, 의 ’ 를 사용하길 원하신다.

“우연에 어떤 힘을 부여하는 것은 논리적으로 불가능하다는 점을 보여 주려는 것이 본서의 목적이다 . 이것은 과학의 진실성이나 가능성과 관련된 중대한 논의다.

비난은 바보들의 헛소리일 수도 있고, 학식 있는 자들의 진지한 반론일 수도 있다. 나는 본서가 전자보다는 후자이기를 바란다.”

냉철한 신앙이 요구되는 시대다. 탁월한 변증학자 R. C. 스프로울은 애매모호함의 경계를 허문다.

이성적 논리로 창조론의 입장을 대변하기 때문이다. 이성적 믿음을 통해 신앙의 패러다임이 바뀌길 기대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