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가 어머니와 함께 결혼여행

0
5
10,003
결혼식이 많아지는 초가을이다. 크리스천 청년이라면 천편일률적인 결혼식을 지켜보면서 ‘나는 이런 결혼식은 하지 말아야지’라는 생각을 한번쯤 해봤을 것이다.
하지만 막상 결혼 준비를 하다 보면 비용과 시간에 쫓겨 결국 남들처럼 흔한 결혼식을 하는 것이 현실이다.
그럼에도 오롯이 두 사람이 만든 소박하지만 특별한 결혼식을 올리거나 신혼여행을 계획한 이들이 있다.
요즘 실속과 개성을 살린 ‘스몰 웨딩’이 인기다. 스몰 웨딩은 판에 박힌 결혼식을 거부한다.
자신만의 스타일로 오직 둘만을 위한 결혼식을 만들어간다. 공연장, 펜션, 교회 등 결혼식이 열리는 장소도 다양하다. 기호에 따라 파티 형식으로 진행하기도 한다.
스튜디오, 드레스, 메이크업을 하나로 묶는 ‘스드메’ 패키지를 거부하는 경우도 많다.
둘만의 장소에서 삼각대를 이용해 사진 촬영을 하고, 드레스를 대여해 입고, 직접 화장을 하는 것이다.
그렇게 오래도록 기억에 남을 결혼식다운 결혼식을 올린다. 하객들은 여유로운 분위기에서 축하하며 식사를 즐긴다.
규모는 작지만 내용은 알찬 결혼식이 바로 스몰 웨딩이다. 이것은 궁극적으로는 세상을 따르지 않는 크리스천다운 삶의 방식이 될 수도 있을 것이다.
적은 비용으로 의미 있는 결혼을 하고 싶다면 이번 테마기획으로 작은 결혼식을 생각해보자. 가장 자기다운 결혼을 한 커플들의 이야기를 통해 결혼이 주는 의미가 무엇인지 생각해보자.
‘얼마에 결혼하지?’보다 ‘어떤 결혼식을 하고, 어떻게 살아갈까?’를 더 먼저, 더 많이 고민했으면 한다.

What 결혼 준비
양가 상견례 하는 날, 여의도 한강공원에 텐트를 치고 캠핑처럼 장소를 준비했다. 테이블과 의자를 놓고 꽃병과 다과를 차려 양가 어른들을 기다리며 긴장했던 날이다.

형식적인 상견례의 틀을 깨고 부담을 덜어드리고 싶었다. 우리는 결혼식을 하지 않기로 했기 때문에 초대장이 필요 없었다.

청첩장 대신 기도카드를 제작했다. 고속터미널 꽃시장에서 꽃을 고르고 디자인을 해준 지인의 도움을 받았다. 기도카드를 나누며 지인들과 교제하면서 축복을 받았던 시간들이라 기억에 남는다.

Wedding 결혼여행
결혼식은 교회에서 목사님의 성혼선언으로 대신했다. 폭염주의보가 내렸던 8월 첫째 주에 양가 어머니와 함께 미국 알래스카로 크루즈 여행을 계획했다(양가 아버지는 사정상 참석하지 못하셨다).

여유롭게 배 안에서 시간을 보내며 하루에 다섯 끼씩 먹었던 것 같다. 자연스럽게 대화를 많이 나누었다.

결혼 후 서로에게 어떤 존재가 되어야 하는지부터 사소한 것까지 말이다. 어머니들과 함께 이야기를 나누고 공감하며 배울 수 있었던 시간은 살면서 잊지 못할 것 같다.

Why 특별한 결혼여행을 계획한 이유
“어렸을 때 부모님의 손님으로 가득찬 결혼식은 하고 싶진 않았습니다. 저를 잘 아는 지인들을 초대하는 결혼식을 꿈꿨거든요.

아름다운 혼인의 순간을 구체화시켜나갈 수 있는 사람에 대한 부분을 빼놓지 않고 기도했습니다. 꿈을 품고 기도했기 때문에 지금의 남편을 만나 특별한 결혼여행을 할 수 있었던 것 같습니다.”

Tip. 작은 결혼식을 준비하는 이들이나 꿈꾸는 이들에게 한마디
가장 먼저 생각하고 꿈꾸고 믿고 말하는대로 하나님께서 그대로 일하심을 잊지 말아야 한다.

결혼식을 그저 하루 행사로 화려하게 잘 끝나는 것에 초점을 두는 것보다 결혼을 통해 가정이라는 교회가 세워지는 새로운 시작앞에 두사람이 누구보다 민감하게 깨어 기도로 준비하고 내면의 상태와 하나로 연합함의 아름다움을 꿈꾸는 것에 초첨을 두는 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