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호기 – 작은예배자

0
4
264
작은 예배자로 살고 싶은가?  소망의 바다 민호기 목사

왜 ‘작은 예배자’일까. 결론은 한 가지, 민호기 목사에게 그만큼 잘 어울리는 단어는 없다는 것. 다른 사람과는 다른 길과 남다른 생각으로 그분을 향한 믿음을 불어넣어줄 만한 듬직한  예배자다.

당신은 예배자로 살고 싶은가. 그렇다면 민 목사가 추천한 찬양을 통해 다시금 하나님이 찾으시는 한명의 예배자로서 삶을 꿈꾸자.(편집자주)
정리 김경미 사진 민호기

* Who  어떤 분에게 테마로 뽑은 찬양을 추천하시겠습니까?

남들과 다른 생각을 하고, 남들과 다른 길을 걷고, 남들과 다른 음악을 듣기를 원하는 소수의 특별한 분들께 들려드리고 싶어요.

* When  언제 이런 찬양을 즐겨 부르시는지요?

이 노래들은 대중들에게 많이 알려지진 않았지만 제가 싱어송라이터로서 꼽아본 한국인이 만든 아름다운 CCM입니다. 일종의 B-Side Songs이랄까요. 노래를 만들 때마다 ‘이런 노래들을 많이 만들어야지’ 하며 듣고 불러보곤 합니다.

* Why 왜 스스로 작은 예배자라고 이야기하십니까?

저는 실제로 외모도 작은 사람이지만, 저의 내면은 훨씬 더 작고 부족한 사람이라는 생각을 해요. 그런 작고 좁고 추한 제 안에, 크고 광대하시고 거룩하신 하나님이 거하신다는 신비는 언제나 표현하지 못할 은혜요 감동입니다.

그런 마음으로 이번에 ‘작은 예배자’라는 제목의 책과 앨범을 동시에 만들게 되었어요. 한 곡의 노래에 다 담을 수 없는 깊은 이야기는 글로 풀어내고, 장광설로 다 할 수 없는 것은 노래로 함축했습니다.

* How 크리스천들이 ‘작은 예배자’로서 어떻게 삶을 살아야 할까요?


많은 사람들이 큰 것만을 좋아하고 쫓는 시대를 살고 있습니다. 큰 돈, 큰 집, 큰 차, 큰 키, 큰 교회, 큰 집회…. 그러나 하나님께서 찾으시는 삶과 신앙, 예배는 어쩌면 더 작은 것일지도 모릅니다. 더 겸손히 작아지고 이 땅에 낮은 곳으로 흘러가는 그런 작은 예배, 작은 예배자가 많아졌으면 좋겠습니다.

* Only  내 신앙에서 가장 중요한 ‘전부’는 무엇입니까?


당연히 ‘예배’입니다. 겸손하고 거룩한 삶이 묻어난 예배. Casting Crowns의 앨범 타이틀 ‘The Altar & The Door’에서 예배의 두 방향을 배웠어요. 주님의 거룩한 보좌, 철저히 그 제단을 향하는 예배를 드리지만, 문을 열고 일상으로, 거리로, 사람들에게로 걸어 나가는 예배를 드리며 살기 원합니다. 순례의 걸음 마치는 날까지 말입니다.

• 민호기 목사의 페이스북 www.facebook.com/minhoki
• 갓피플 뮤직과 더매거진 어플에서 영상을 볼 수 있습니다.


민호기의 테마음반 –  ‘작은 예배자’가 있는 찬양

No 1. 최덕신 – 내 마음 깊은 곳(최덕신 사.곡)
가장 많은 영향을 받은 최덕신의 명반 주찬양 5집 수록곡으로 우리 안에 여전한 죄의 본성과 그에 맞서는 연약하되 포기하지 않는 하나님의 사람들의 솔직한 고백을 담아냈다.

No 2. 최인혁 – 사람들에게(최인혁 사.곡)
결국 우리가 부르는 노래들은 우리라는, 교회라는 울타리를 넘어 사람들을 찾아가고 만나야 한다. 이 노래의 21세기 버전이 이번 ‘작은 예배자’ 앨범에 수록한 ‘대.답.’이라는 노래이기도 하다.

No 3. 홍순관 – 성모형(홍순관 사.한경수 곡)
예전에 함께 하나님을 섬기던 형이 주님과 교회를 떠난 후, 그에 대한 안타까움과 돌아오기를 기다리는 아버지의 마음을 우리 전통 가락에 담은 노래다.

No 4. 드림 – 글쎄요(최성규 사.곡)
사실 이 곡 하나보다 이 앨범 ‘세상에게’ 전체를 추천한다. 가장 음악적이고 철학적이고 신앙적인 최고의 명반이다.

No 5. 손영지 – 서른(손영지 사. 김도현 곡)
자신의 삶과 성장, 그리고 하나님 앞에서의 모습을 일상적인 언어로 조곤조곤 들려주는 아름다운 음반이다.

No 6. 강명식 – 나의 길은(강명식 사.곡)
앨범에는 히든 트랙처럼 실려 있지만, 개인적으로는 가장 큰 무게감으로 와닿았던 노래이다. 주의 일을 충성스럽게 감당하지만 결코 자신이 드러나는 법이 없는 겸손하고 무익한 종의 삶을 배우게 한다.

No 7. 냉수 한 그릇 – 이사 갈 준비(박갑수 사.곡)
유머러스한 진행에 유쾌해하다 마지막에는 눈물을 찔끔하게 하는 이 곡은 정말로 “예술이다!!!” 간주의 할아버지 국악 랩은 압권.

No 8. 박종호 – 주님이 계신 곳(박정관 사.곡)
미안하지만 한국인이 만든 90퍼센트의 워십송은 번역곡 같다. 그러나 박정관 목사가 쓴 이 아름다운 노래는 예배의 중심과 깊이를 담고 있으면서도 한국어의 어휘와 아름다움을 놓치지 않았다.

No 9. 소망의 바다 – 하늘소망(민호기 사.곡)
나의 최고작을 물어올 때면 별 생각 없이 가장 많이 알려졌다는 이유로 이 노래를 꼽곤 했는데, 나이가 들며 만들 당시에는 잘 몰랐던 이 노래의 의미를 조금 더 알게 되는 것 같다.

No 10. 민호기 – 작은 예배자(민호기 사.곡)
이번에 만든 책과 앨범에 제목을 ‘작은 예배자’로 결정하게 해 준 고마운 노래다. 주님 앞에서 작은 예배자로 이렇게 살겠노라 결단과 헌신을 담았다.



기도할 때 듣는 '갓피플기도음악'은 다양한 상황과 관계가 혼재되어 있는 우리들 일상의 흐름 속에서 임재를 구하며 드린 기도음악연주입니다. 그렇게 여느 누구와도 같이 매일의 일상을 살고 있는 갓피플 동료와 가족들이 기도시간에 연주했습니다. 교회의 기도시간에 반주자가 없을때, 집에서 홀로 기도하실 때, 산책하며 주님께 마음을 드릴 때 저희들의 기도연주가 도움이 될 수 있기를 기도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