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신자 전문가가 파악한 ‘새신자가 교회에서 듣기 싫어하는 말 5’

1
301
5,307

여러분에게 새신자는 어떤 의미를 가지고 있나요?
새신자는 예수 그리스도를 구주로 갓 영접한 사람입니다
그들을 대할 때 우리는 어떻게 하는 게 지혜로운 걸까요?


이야기스타일 새가족 운영세미나로 잘 알려진 김민정 목사가
새신자 담당교역자로서의 경험과 세미나 운영 과정에서 파악한
새신자가 교회에서 듣기 싫어하는 말을 5가지로
핵심 정리한 내용을 소개합니다

새신자가 교회에 튼튼하게 뿌리 내리는데
도움이 되기를 기대합니다
(글 하단에 컨텐츠 속 깜짝 설문도 있어요 ㅎ)


1. 은근슬쩍 반말?

교회에서 만나는 나이 많은 어른들은 친근하다는 식으로 슬쩍 말을 놓기도 합니다. 하지만 초면에 반말을 섞어서 하는 것은 친근하기 보다는 불쾌감을 주게 됩니다. 때문에 교회에서 낯선 성도와는 반말을 하지 않도록 조심하시길!


2. “밥 먹고 가세요”

낯선 사람들과의 식사는 그리 편안한 자리가 아닙니다. 교회를 처음 방문한 사람이라면 가능하면 그냥 보내주심이 좋겠죠. 선뜻 원하지 않는다면 밥 먹고 가라고 강권하지 마십시오. 식사는 조금 더 편해진 다음에~


3. 영혼 없는 과한 칭찬

언제 봤다고 너무 과한 칭찬? 딱 들어도 영혼없는 입에 발린 칭찬은 오히려 불쾌감을 줍니다. 왜냐고요? 형식적인 말이라는 것을 새신자도 알고 있으니까요. 새신자에 대한 열정이 있다면 영혼없는 과한 칭찬보다 경청하는 깊은 관심은 어떨까요.


4. 앞자리로 가서 앉으세요!

새신자 입장에서는 조심 조심 낯선 교회에 발을 디뎌 그나마 안정감이 들만한 자리를 골라서 앉았는데, “나중에 오는 사람을 위해서 맨앞으로 가주세요”라는 말을 듣는다면? 기분이 좋을리 없죠. ‘차라리 늦게 올걸…’이라고 생각하지 않을까요? 기왕에 앉았는데 또 옮기는 걸 좋아할 사람은 아마도 없을 겁니다. 새신자처럼 보인다면 좀 배려해주면 어떨까요.

 


5. 다른 교회 디스! 디스!

마치 우리 교회만 진리인양, 혹은 다른 교회들은 다 가짜인 것처럼 디스하는 건 정말 듣기 싫은 말입니다. 새신자에게는 교회가 스스로 누워서 침 뱉는 것처럼 보이죠. 우리 교회가 좋아 보이기는커녕 오히려 독선적으로 보인답니다. 말씀을 나눌 때는 말씀만 나눠주세요.

<컨텐츠 속 깜짝 설문>


김민정 목사(이야기로 본 새가족 성경공부 저자)

김민정 목사는 한세대학교에서 교회성장학으로 신학박사 학위(Ph.D)를 받고, 이찬수 목사가 시무하는 분당우리교회에서 새가족 담당교역자로 오래 봉사했다. 현재 성주 그룹 사목, <그안의교회>담임목사, 좋은목회연구소 대표로 사역하면서 교회와 세상의 경계선에 있는 이들에게 복음 전하는 일을 기쁨으로 감당하고 있다.

★ 좋은목회연구소 
★ 김민정 목사의 직장인을 위한 기도문 보기 ▷ 


★ 19차 이야기스타일 새가족 운영세미나 신청하기▷


[새신자가 교회에서 듣기 싫어하는 말 5가지] 외에 더 있다면 ↓댓글로 공유해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