움켜쥐지 않고 부요해지는 법

0
54
2,208

가진 것을 나누는 것은 내가 할 수 있는 일이 아닌 것 같습니다.
주님의 마음이 부어졌을 때 가능하게 되는 거죠.
모으고 아끼고 꽉 움켜쥐어야 풍요로워진다고 하지만 주님은 나눌수록 차고 넘친다고 말씀하십니다.

누군가를 돕는 일은 하늘통장에 저축하는 일이라고 아이에게 설명해주셨다는 어느 목사님은 섬김을 주님이 주신 기회라고 여기고 더 기뻐하게 된다고 하셨습니다.
움켜쥐지 않고도 부요해지는 주님의 놀라운 섭리를 우리의 자녀들도 경험하기를 기도합니다.


승호는 다섯 살 무렵이 되자 길에 앉아 있는 거지 아저씨를 보면 멈춰 서곤 했다.
“엄마, 돈 주세요.”
“왜 그러니?”
“저 아저씨 주려고요.”
비록 아이 입에서 나온 말이었지만, 불쌍한 사람을 지나치지 않는 마음이 기특해서 돈을 주었다.

그 후 줄곤 누가 시키지 않아도 거지만 보면 마치 자기가 해야 할 일을 만난 듯 엄마에게 돈을 받아 갔는데, 놀라운 일은 승호가 거지 아저씨에게 돈을 주는 자세였다.
언제나 공손하게, 마치 세배하는 자세처럼 무릎을 꿇고 조심스럽게 바구니에 돈을 놓고 일어났다.
어린아이지만 그렇게 진지할 수 없었다.

어려서부터 기도와 말씀으로 키운 은혜는
아이의 일평생에 거쳐 나타난다.

대학생이 된 어느 날의 일이다.
“엄마, 아빠, 우리 학교 근처에 유명한 거지 아줌마가 있어요. 한여름에도 모자를 쓰고 겨울 옷 같은 걸 입고 다니는 아줌마예요.
신호들을 건너면, 그 여자가 나타나서 히죽히죽 웃으며 손을 내미는데요.
다들 정신이 나간 여자니까 거들떠보지도 않고 지나치는 거예요.
저도 처음엔 그랬는데, 갑자기 마음속에서 그럴 수 없다는 생각이 든 거예요.
마음속으로 학교를 졸업할 때까지 저 여자를 보면 돈을 줘야겠다고 결심했어요.
근데 오늘 두 번이나 만나서 지나치려고 하는데 이 말씀이 생각나는 거예요.
‘내가 주릴 때에 너희가 먹을 것을 주었고 목마를 때에 마시게 하였고… 너희가 여기 내 형제 중에 지극히 작은 자 하나에게 한 것이 곧 내게 한 것이니라’(마태복음 25:35~40)
두 번을 주려니 좀 그랬지만, 또 천 원을 줬어요”

가난하고 소외된 이웃에게 뭔가 작은 일을 하고 싶어 하는 습관은 어릴 때부터 형성되는 것 같다.
특별히 가르치지 않았어도, 승호가 무릎을 꿇고 거지에게 돈을 주었던 일은 하나님이 아이에게 그런 마음을 부어주셨기에 가능했던 일이라 생각한다.

마땅히 행할 길을 아이에게 가르치라 그리하면 늙어도 그것을 떠나지 아니하리라 _잠언 22:6
<엄마의 수준이 아이를 만든다>p180


★아름다운 가정 전체보기 ▷

★<크리스천의 연애와 결혼> 추천도서보기 ▷
★<아름다운 가정> 콘텐츠 전체보기 ▷

'갓피플 기도'는 우리들의 일상에서 하나님께 올려드리는 모든 기도를 나눕니다. 나의 골방에서 때론 공동체와 함께, 어떻게 기도할까? 고민될 때, 지친 마음이 위로를 얻고, 감사와 기쁨이 회복되며, 일상에 도전으로 이어지는, 하나님과 매일 쌓아가는 듣고 받고 하는 기도를 나누길 원합니다. ‘기도할 수 있는데 왜 걱정하십니까?’ 우리 함께 기도해요!


기도할 때 듣는 '갓피플기도음악'은 다양한 상황과 관계가 혼재되어 있는 우리들 일상의 흐름 속에서 임재를 구하며 드린 기도음악연주입니다. 그렇게 여느 누구와도 같이 매일의 일상을 살고 있는 갓피플 동료와 가족들이 기도시간에 연주했습니다. 교회의 기도시간에 반주자가 없을때, 집에서 홀로 기도하실 때, 산책하며 주님께 마음을 드릴 때 저희들의 기도연주가 도움이 될 수 있기를 기도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