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대일로 보면 너무 좋은 남편과 아내인데, 왜 미치도록 싸울까?

1
74
3,644

사회 초년병 때 선배가 “** 어디에 있는지 아는 사람있어?” 라는 질문에 “아는 것 같은데. .그게…” 라고 대답한 저에게 선배는 “아는 것 같은 건 아는게 아니야.”라며 부드럽게 조언해주었습니다.

너무 가까운 사이라는 생각에 배우자를 아이를 안다고 생각해서 한 일들이 오히려 상처로 남기도 했습니다.
아마도 안다고 생각했지 진짜 아는것은 아니었던 것 같습니다.
주님을 알기에 힘써 노력하듯 가정안에서도 가족을 알기위해 주님의 지혜를 구해보려고 합니다.^


우상숭배는 하나님에 대한 지식의 문제이다.
몰라서 우상숭배를 한다는 것이다.

내 백성이 지식이 없으므로 망하는도다 호 4:6

주 여호와의 말씀이니라
보라 날이 이를지라 내가 기근을 땅에 보내리니 양식이 없어 주림이 아니며 물이 없어 갈함이 아니요
여호와의 말씀을 듣지 못한 기갈이라 암 8:11

모르기 때문에 우상을 숭배한다.
내가 늘 주장하는 게 ‘사랑은 지식’이란 것이다.
목회를 하면서 가슴 아픈 것 중 하나가 개인적으로 보면 너무 좋은 성격을 가진 남편과 아내인데,
그 두 사람이 가정 안에서는 미치도록 싸우는 경우가 생각보다 많다는 사실이다.

사랑은 지식이다.

일대일로 만나 보면 남편도, 아내도 그렇게 좋을 수 없다.
그런데 왜 그 두 사람이 이룬 가정이 화목하지 못하고 서로를 향해 핏대를 세우는 것일까?

그건 두 사람 모두 상대방에 대한 지식을 갖지 못했기 때문이다.
부부 사이일수록 상대방을 알아가려고 애써야 하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

내가 강아지를 키우면서 알게 된 게 있다.
내 딴에는 강아지를 사랑해서 잘해준다고 하는 게 오히려 강아지를 힘들게 하고 덧나게 하는 경우가 비일비재하다는 것이다. 강아지들은 온통 먹을 생각뿐이다. 먹는 것 앞에서는 서열이고 뭐고 없다.
지금 무언가를 먹고 있는 사람이 최고다. 뭐라도 줄까 싶어 그 사람 앞에서 알짱거린다.

그러니 우리가 식사라도 할라치면 만사를 제쳐놓고 달려와서 음식 하나라도 달라고 그렇게 애처로운 눈빛을 보낸다. 그 눈빛을 보면 뭐라도 하나 집어 주지 않을 수가 없다. 또 그걸 받아서 잘 먹는 모습을 보면 그렇게 예쁠 수가 없다.

그러다 충격을 받은 일이 있었는데, LA에 사시는 친한 성도님 한 분이 한국에 오셨을 때 이런 이야기를 하셨다. 자기도 강아지를 키웠는데 먹을 것 달라는 대로 다 주다가 그 강아지가 위암에 걸려서 죽었다는 것이다. 뭘 먹이면 안 되는지, 뭘 먹여도 되는지 지식 없이 내키는 대로 사랑하면 이런 부작용이 일어난다.

인격이 없는 강아지도 지식 없이 사랑하면 안 되는데, 하물며 부부가 서로에 대해 너무 몰라서야 되겠는가! 자녀들을 대할 때도, 하나님에 대해서도 마찬가지다.
<오늘살힘> 이찬수 p186

★<크리스천의 연애와 결혼> 추천도서보기 ▷
★<아름다운 가정> 콘텐츠 전체보기 ▷

'갓피플 기도'는 우리들의 일상에서 하나님께 올려드리는 모든 기도를 나눕니다. 나의 골방에서 때론 공동체와 함께, 어떻게 기도할까? 고민될 때, 지친 마음이 위로를 얻고, 감사와 기쁨이 회복되며, 일상에 도전으로 이어지는, 하나님과 매일 쌓아가는 듣고 받고 하는 기도를 나누길 원합니다. ‘기도할 수 있는데 왜 걱정하십니까?’ 우리 함께 기도해요!


기도할 때 듣는 '갓피플기도음악'은 다양한 상황과 관계가 혼재되어 있는 우리들 일상의 흐름 속에서 임재를 구하며 드린 기도음악연주입니다. 그렇게 여느 누구와도 같이 매일의 일상을 살고 있는 갓피플 동료와 가족들이 기도시간에 연주했습니다. 교회의 기도시간에 반주자가 없을때, 집에서 홀로 기도하실 때, 산책하며 주님께 마음을 드릴 때 저희들의 기도연주가 도움이 될 수 있기를 기도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