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괜찮으니 집으로 오거라!” 아버지는 당신을 기다리고 계십니다.

3
67
2,310

성경 속 탕자의 이야기를 묵상하며 왜 아버지는 아들을 찾으러 가지 않고 돌아올때 까지 기다리고 계셨을까? 그 기다림이 부모에게는 너무 힘든 시간이었지만 깨닫지 못한 아들은 아무리 집에 데려다 놓는다 할지라도 다시 나갈 것을 아셨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아들이 돌아오기만 한다면, 그 걸음을 아버지 집으로 향하기만 한다면 아버지는 언제든지 그를 향해 뛰어가 맞아주시는 분입니다. 다른 것 묻지 않고 맞아주십니다.


저는 8년 전 콜로라도 주립대학에 입학하면서 집을 떠났습니다.
그리고 대학에서 남학생 사교클럽에 가입하여 말 그대로 ‘파티’를 전공했습니다.
처음 세 학기 동안에는 제가 무슨 짓을 하고 있는지 전혀 생각해보지 않았습니다.
기도도 한 번 하지 않았습니다.
저는 ‘먼 나라’에서 살고 있었습니다.

그러다가 마침내 가슴이 쿵 내려앉는 소리와 함께 제 삶의 실상과 충돌하게 되었습니다.
제 인생에서 일어나고 있는 일들을 더 이상 부정할 수 없었습니다.
다섯 개의 수강 과목 중 네 과목에서 F를 받았습니다. 그것은 알람 소리였습니다.

저는 제가 변화되어야 한다는 것을 알았습니다.
남학생 사교클럽을 탈퇴하고, 몇몇 친구들과 절교해야 할 필요까지 있었습니다.
하지만 제가 정말 필요했던 것은 하나님과의 관계를 변화시키는 것이었습니다.
만일 하나님께서 여전히 저를 받아주신다면 말입니다.

낙제했다는 사실도 부모님께 설명하고 싶었습니다.
하지만 남학생 사교클럽 사무실에는 그런 개인적인 전화를 할 만한 공간이 없어서 전화기를 들고 화장실로 갔습니다. 거기에는 좋지 않은 책들이 한 무더기 쌓여 있었습니다.
저는 그것들을 다시는 들쳐보기도 싫어서 아예 깔고 앉은 다음 부모님께 전화를 걸었습니다.

그리고 그동안 제 삶의 많은 부분에서 얼마나 어처구니없는 짓을 했는지 부모님께 설명했습니다.
학과 공부가 엉망일 뿐만 아니라 하나님을 가까이하지 않았고 예수님과 동행하지도 않핬다는 사실을 솔직히 고백했습니다.
그리스도를 떠나 방황했다는 것을 정직하게 털어놓았습니다.

그리스도를 떠나 방황했다는 것을
정직하게 털어놓았습니다.

부모님은 제 말을 끝까지 다 들으시고 딱 세 마디 말씀을 하셨습니다.
“잘못된 것들을 바로잡아라!”라고 말하지 않았습니다.
“누군가에게 도움을 청해!”라고 말하지 않았습니다.
“네가 알아서 해결해!”라고 말하지 않았습니다.
“우리는 너를 사랑해!”라고 말하지 않았습니다.
“우리는 너를 용서해!”라고 말하지 않았습니다.

그보다 더 반가운 말을 해주셨습니다.
부모님이 제게 해 준 세 마디 강력한 말을 바로
“괜찮으니 집으로 오거라!”라는 것이었습니다.
<주님, 내 아이를 만나주소서> 카일 아이들먼 p9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