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일 종이 분명히 말하기를 내가 상전과 내 처자를 사랑하니 나가서 자유인이 되지 않겠노라 하면 상전이 그를 데리고 재판장에게로 갈 것이요 또 그를 문이나 문설주 앞으로 데리고 가서 그것에다가 송곳으로 그의 귀를 뚫을 것이라 그는 종신토록 그 상전을 섬기리라 출 21:5,6

이 말씀의 배경을 살펴보자. 그 당시 인권과 권한 다 빼앗기고 짐승 취급을 당하며 살아가던 노예들이었지만, 그들에게는 한 가지 희망이 있었다. 노예 상태가 영구히 계속되는 게 아니란 사실이다.

네가 히브리 종을 사면 그는 여섯 해 동안 섬길 것이요 일곱째 해에는 몸값을 물지 않고 나가 자유인이 될 것이며 출 21:2

이것이 그 당시 노예들에게 얼마나 큰 희망의 메시지였겠는가? ‘비록 내가 노예로 팔려와 당나귀 비슷한 대우를 받는 비참한 생활을 하고 있지만, 이제 곧 끝나간다. 이 기간이 끝나면 나는 다시 자유를 회복한다!’

그들은 이 소망을 가지고 고통을 견뎌냈을 것이다. 그런데 그 기간이 다 지나고 이제 자유를 되찾을 수 있는 때가 되었는데, 어떤 노예들은 이해가 되지 않는 행동을 했다. 다시 자유를 누릴 권한을 받았지만, 그 자유를 주인에게 반납하고 싶다는 것이다. 자유인이 되는 것을 포기하고 그냥 주인의 집에 머물면서 계속 주인의 노예로 살게 해달라는 이상한 청원을 하는 노예들이 나오는 것이다.

그러면 주인은 그 노예가 어떤 타의나 강압에 의해 이런 말을 하는 것이 아니라 정말 자기 의지로 원한다는 것이 입증되면 그 노예의 귀를 뚫어주었다. 귀 뚫린 종은 얼마든지 자유를 누릴 수 있는 권한이 있지만, 그 권한을 반납하고 스스로 주인의 노예로서  평생 살기로 결단한 노예임을 나타냈다.

상상해보라. 귀를 뚫으려는 주인의 손에 몸을 맡기고 있는 노예의 표정을 말이다. 분노와 울분과 억압으로 꽉 찬 표정이었겠는가? 절대 아닐 것이다. 주인에 대한 은혜와 사랑의 감격이 얼마나 컸으면 자유를 스스로 반납하고 평생 주인의 노예로 살겠다는 결단을 했겠는가? 아마도 두 눈에 감격과 기쁨의 눈물이 고여 있었을지도 모르겠다.

그 주인이 얼마나 따뜻하게 잘 대해줬으면, 모두가 자기를 당나귀 취급할 때 따뜻하게 거두어주고 격려해준 주인의 사랑에 대한 감격이 얼마나 컸으면 자발적으로 노예 생활을 계속하겠노라고 그렇게 귀 뚫린 종의 자리까지 가겠느냐는 말이다.

왜…나를 사랑하십니까?

우리가 아직 죄인 되었을 때에 그리스도께서 우리를 위하여 죽으심으로 하나님께서 우리에 대한 자기의 사랑을 확증하셨느니라 – 롬 5:8

이 구절이 어떻게 읽히는가? 이 말씀을 논리로 읽으면 안 된다. 이것은 바울의 눈물이다. 다메섹 도상에서 예수님을 만나기 전까지 용서할 수 없는 죄를 저질렀는데, 예수 그리스도를 박해하고 예수 믿는 사람들을 핍박하는 천인공노의 죄를 저질렀는데…, 용서받지 못할 나 같은 사람을 거두어주신 주님. 그뿐만 아니라 예수 그리스도를 영접한 이후에 주의 복음을 전하는 과정에서 겪어야 했던 수많은 고난과 고통의 시간 속에서 한결같은 사랑으로 나를 살펴주신 주님. 그 주님이 자기 인생의 주인이시라는 감격의 눈물이 배어 있는 것이 바로 로마서 5장 8절이다.

오늘날 교회 안에서 일어나는 문제들의 핵심은, 바로 이 감격이 사라져버린 채 명맥만 유지하는 데서 일어나는 비극이다.

토미 테니(Tommy Tenney)가 쓴 《종의 마음》이란 책에 이런 표현이 나온다.

“섬김의 정신은 배우는 것이 아니라 불붙는 것이다.”

토미 테니의 이 말이 내 마음에 많은 도전을 주었다. 이론과 논리로 배워서는 낮아지는 자리로 갈 수 없다. 은혜에 대한 감격, 나 같은 죄인을 구원해주신 하나님의 뜨거운 사랑에 대한 눈물, 이것이 자발적인 종이 되어 낮은 자리로 갈 수 있게 만드는 능력이라는 것이다.

그렇기 때문에 우리는 아픈 마음으로 우리 자신을 돌아봐야 한다. 어떻게 하다가 이렇게 다 식어빠진 감격 없는 신앙생활을 하게 되었는지, 어떻게 하다가 이렇게 날카로워지고, 어떻게 하다가 이렇게 메마르고 삭막한 마음을 가지고 신앙생활 하게 되었는지 돌아봐야 한다.

 

† 말씀
내가 달려갈 길과 주 예수께 받은 사명 곧 하나님의 은혜의 복음을 증언하는 일을 마치려 함에는 나의 생명조차 조금도 귀한 것으로 여기지 아니하노라 – 사도행전 20장 24절

그러므로 너희가 그리스도 예수를 주로 받았으니 그 안에서 행하되 그 안에 뿌리를 박으며 세움을 받아 교훈을 받은 대로 믿음에 굳게 서서 감사함을 넘치게 하라 – 골로새서 2장 6, 7절

† 기도
한결같은 사랑으로 함께하시며 인도하시는 주님의 은혜에 감사하는 삶이 되게 하시옵소서. 복음을 기뻐하며 감격이 넘치는 하루가 되기를 기도합니다.

† 적용과 결단
주님을 향한 감격이 있나요? 복음에 대한 기쁨이 식어버리지는 않았는지 우리 자신을 되돌아보며 회복을 위해 기도하며 주님 앞에 나아가세요.



낭독으로 만나는 테마
귀로 들어요~ 갓피플 테마. 눈으로만 읽는 것과는 다른 은혜가 뿜뿜. 테마에 담긴 주님의 마음이 조금이라도 더 다양하고 새롭게 나누어지기를 기도하며, 갓피플 직원들이 직접 낭독했습니다. 어설퍼도 마음만은 진실한 낭독러랍니다^^ 같은 은혜가 나누어지기를…


▷말씀으로 힘! 내세요. feat. 갓피플성경


▷예배와 생활을 은혜롭게 돕는 디지털 굿즈
태블릿용 예배자료 성경인포그래픽 디지털스티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