꾸준히 샌드백을 치세요

0
444
5,367

“나는 갈등이 싫어요. 혼자 참아요.
거절당할까 두렵고. 버림받을까 두렵고.
상황 달라질 리 없고. 그러니까 참죠.

가끔 답답해요.나를 너무 쉽게 보는 거 아니야.
나를 얼마나 우습게 생각하면 저런 말을 하지.
말 안 하니까 더 그러나.

마음 단단히 먹고 내 말 하고 싶죠. 교회에서 배운 게 있잖아요.
순종해라. 참아라. 빛과 소금 되라. 말문이 막혀요.

뭐가 옳은 걸까요. 평생 이렇게 살 수는 없잖아요.
이러다 내가 죽겠어요.”

“참지 마세요. 뭣 하러 참아요.
생각나는 대로 말하세요.
그 사람 상처받는 말든 독한 말 쏟아부으세요.

내가 상처받았는데 다른 사람 배려할 일이 뭐예요.
욕하고 싶으면 욕하고 소리 지르고 싶으면 소리 지르세요.”


놀라셨죠? 제가 이렇게 말해서.

그 사람 말고 하나님께.  하나님께 먼저 말하세요. 사람 말고.

복싱으로 몸 푸는 사람 샌드백 먼저 쳐요.
프로 선수는 감정으로 주먹 휘두르지 않아요.
상대방의 움직임을 보고 정확히 주먹을 꽂아요.

자기 생각 말하기 전에 샌드백 먼저 치세요.
하나님, 이 말 해야 할까요. 잽 잽 잽.

그래, 이번에는 말하자. 라이트 훅.
그래, 이번에는 참자. 블로킹.

사람이 내 마음 알아주나요. 어림없어요.
기대한 만큼 실망해요.
하나님이 내 마음 알아주시죠. 솔직히 말하세요.

하나님 앞에서 다른 사람 욕하는 게 이상한 가요.
하나님 앞에서 착한 척하는 게 더 이상해요.

시편 자세히 읽어보세요. 다른 사람 욕으로 꽉 찼어요.
참 신기하죠. 욕으로 시작한 기도가
찬양하는 기도로 끝나요. 하나님께 말하고 털어버리는 거죠.
원수를 대신 갚아주신다는 데 다른 말 더 필요한가요.

하나님께 말하고 나면 마음이 편해질 거예요.
마음이 편해지면 판단할 수 있을 거예요.
이건 말해야 한다. 이건 말할 필요 없다.

절대적인 기준 없어요.말 많이 하는 사람에게는
참으라고 하실 거고 말 안 하고 참는 사람에게는 참지 말라고 하실 거예요.

잘못된 판단이면 어떻게 하냐고요. 괜찮아요. 정확한 판단은 못 내려요.
실수해도 하나님이 돌봐주세요. 우리 하나님 해결사예요.

가시 빼고 말하는 사람 당당해요. 감정에 휘둘리지 않거든요.
거절 당해도 타격 없어요. 그냥 그랬다는 거죠.
그래서 화났다는 것도 아니고.
의도는 없어도 나는 그렇게 느꼈다는 데 상대방이 뭐라 말하겠어요.
내가 느낀 감정인데 그렇게 느끼지 말라 하겠어요.

꾸준히 샌드백을 치세요. 나도 쉬지 않고 샌드백을 쳐요.
못한 말 산더미 같은데 어디 말할 데가 없어서.
한바탕 땀 흘리면 시원해져요.

가끔 링 위에 오르잖아요. 내던진 주먹 빗나가도 자책 마세요.
용기 내서 주먹 날린 자신을 축하해주세요.

역습 당해 쓰러지면 어떻게 하나고요. 열 셀 때까지 일어나면 되죠.
만약 못 일어나면요? 괜찮아요. 누워서 잠시 쉬세요.

패배를 깔끔하게 인정하는 사람, 그 사람이 진정한 승자에요.
더욱 강해져 돌아올 테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