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안타까운 마음에 한마디 했다. “그만하세요. 그 사람은 부모도 못 바꿔요.”

1
124
4,104

결혼 초 배우자가 한 이야기 중 ‘부부지만 공유할 수 있는 게 있고 없는 게 있는 것 같아.’라는 말에 부부는 한 몸인데 어떻게 그럴 수 있을까 서운해했던 기억이 있습니다.

하지만 치열한 신혼의 시기를 지나고 나니 건강한 부부는 무조건 한 몸이라는 생각에 똑같아야 한다가 아니라, 주님이 사랑하신 배우자의 그 모습 그대로의 인정하고 연약한 부분은 주님 앞에 엎드려 기도로 나아가야 한다는 걸 배우게 되었던 것같습니다. 

언젠가 한 신혼부부가 심하게 싸움을 하고 병원에 왔다.
그들은 “도저히 이렇게는 살 수 없다”라고 하면서 이혼을 해야 하는 것 아니냐고 하소연을 늘어놓았다.

그래도 이들은 귀여운 편에 속한다. 내 앞에서 서로 자기가 옳음을 증명하려고 설전을 벌이는 부부도 있었다.누가 등 떠밀어 한 결혼도 아닌데 왜 그럴까?

나는 안타까운 마음에 한마디 했다.
“그만하세요. 그 사람은 부모도 못 바꿔요.”
그래도 들을 귀가 있는 부부였기에 내 설명을 잠잠히 듣기 시작했다.
“내가 바꿀 수 있는 것과 바꿀 수 없는 것을 구별하세요. 내 품성도 바꾸기 힘들잖아요. 남편(아내)의 품성 역시 바뀌기가 쉽지 않습니다.”

부모도 못 바꾸는 둘의 품성은 결혼이라는 긴 터널을 통해 다듬어져 간다. 그래도 부부 상담을 받겠다는 커플에게는 반드시 소망이 있다. 사실 결혼을 하면서부터 행복 지수가 떨어진다.

결혼식장이 행복의 최고치라고 보면 된다. 그다음부터는 점점 떨어진다.
결혼하면 배우자와 한 몸이 됐기 때문에 불순물이 보이기 시작한다. 하지만 상대에게 불순물만 있는 것이 아니다.

그런데도 우리는 불순물에 집중하여 그걸 바꾸려고 한다. 그리고 요구한다.
“이 불순물을 빨리 없애!”
내 불순물은 보지 않고 상대의 것은 바꾸려고 한다. 그러나 바꿀 수 있는 것과 바꿀 수 없는 것이 분명히 있다. 나와 똑같은 생각을 상대방이 해주면 아마 이 세상에 관계의 갈등이 없을 것이다. 하지만 우리는 로봇이 아니다.

하나님의 형상으로서 고유의 특징을 가지고 있다. 하나님이 우리를 그렇게 만드신 이유가 다 있다. 삶의 목적과 고유의 특성들이 저마다 다르다. 상대의 단점을 오히려 긍정적인 에너지로 생각하면 영적으로, 정신적으로 성숙한 기독교인이 될 수 있다.

★<크리스천의 연애와 결혼> 추천도서보기 ▷
★<아름다운 가정> 콘텐츠 전체보기 ▷

'갓피플 기도'는 우리들의 일상에서 하나님께 올려드리는 모든 기도를 나눕니다. 나의 골방에서 때론 공동체와 함께, 어떻게 기도할까? 고민될 때, 지친 마음이 위로를 얻고, 감사와 기쁨이 회복되며, 일상에 도전으로 이어지는, 하나님과 매일 쌓아가는 듣고 받고 하는 기도를 나누길 원합니다. ‘기도할 수 있는데 왜 걱정하십니까?’ 우리 함께 기도해요!


기도할 때 듣는 '갓피플기도음악'은 다양한 상황과 관계가 혼재되어 있는 우리들 일상의 흐름 속에서 임재를 구하며 드린 기도음악연주입니다. 그렇게 여느 누구와도 같이 매일의 일상을 살고 있는 갓피플 동료와 가족들이 기도시간에 연주했습니다. 교회의 기도시간에 반주자가 없을때, 집에서 홀로 기도하실 때, 산책하며 주님께 마음을 드릴 때 저희들의 기도연주가 도움이 될 수 있기를 기도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