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를 병으로 잃고, 성대이상으로 사역지마저 잃은 ‘윌리엄 커싱’. 최악의 상황, 목사에게 들려온 주님의 음성 찬송가 “주 날개 밑 내가 편안히 쉬네” 가 지어진 이야기 #갓피플스토리

0
130
1,388

윌리엄 커싱 목사는 시어스버그라는 시골 마을에서 첫 목회를 시작하였다. 그는 이곳에서 아름답고 현명한 아내 ‘헤나 프로퍼’ 여사를 만나 행복한 가정을 이뤘다. 결혼 후 커싱은 시골마을을 떠나 번화한 도시 브루클린으로 목회지를 옮기게 된다.

브루클린에서 그의 사역은 문제없이 순탄하였다. 하지만 그가 결혼한 지 10주년 되던 해. 비극이 일어난다. 아내가 갑작스러운 무기력증을 호소했고, 얼마 안 가 그녀는 정상적인 생활이 불가능하게 되었다.
병원에 가도 원인을 알 수 없었고, 아내는 하루가 다르게 쇠약해져갔다. 커싱은 아내를 위해 행복했던 첫 부임지인 ‘시어스버그’로 돌아가 요양에 전념했다.

하지만 아내의 병세는 전혀 호전되지 않았고, 얼마 안 가 그녀는 커싱의 곁을 떠나고 만다.

큰 충격과 오랜 피로 때문인지, 그의 성대에는 갑작스러운 이상 증세가 왔고, 성도들의 기도에도 불구하고 커싱은 목소리를 잃게 된다. 불행히도 그는 다시는 강단에 설 수 없게 되었다.

아내와 목소리 그리고 사역

모든 것을 잃게 된 커싱은 스스로 생명을 포기하고 싶어질 정도로 무기력한 절망감을 느꼈다. 커싱은 주님께 자신의 생명을 거둬달라며, 처절하게 기도했다. 끔찍한 고통 속에서 그는 자신의 아픔과 동행하는 하나님의 끝없는 위로를 경험하게 된다. 그 위로는 그가 10년 넘게 목회를 했지만, 한 번도 느껴보지 못했던 말할 수 없는 감동이었다.

그리고, 이어서 들리는 주님의 음성

“커싱. 찬송을 노트에 적어라.”

주님이 목소리를 거두어 가신 것은 이 세상에서 자신이 해야 할 다른 일이 있기 때문이라고 굳게 믿던 커싱은 마음에 감동을 받는다. 그는 찬송시를 쓰면서 스스로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지금까지 단 한 번도 시를 써본 적이 없음에도, 커싱이 쓰는 글에는 탁월한 영감과 감동이 넘쳐흘렀다.

찬송가 419장
“주 날개 밑 내가 편안히 쉬네”

그가 작사한 대표곡 중 하나이다. 이 곡은 시편 17편 8절 “나를 눈동자같이 지키시고 주의 날개 그늘 아래에 감추사” 중 ‘날개’라는 단어에서 영감을 받았다.

“주 날개 밑 평안하다. 그 사랑 끊을 자 뉘뇨?”

이 곡의 가사에는 커싱이 절망적인 상황에서 누렸던 진정한 평안이 잘 담겨 있다. 윌리엄 커싱은 300여 편의 찬송시를 남겼으며, 그가 남긴 시는 오늘날까지 많은 이들을 위로하고 있다.


 

★ 주 날개 밑 내가 편안히 쉬네 _갓피플기도음악 연주 듣기


★ 이 스토리를 카드형으로 보기
(첫 번째 이미지를 클릭해 주세요!)


갓피플스토리 영상 구독하기
갓피플 채널 구독 하시고 영상을 가장 빠르게 받아보세요



'갓피플 스토리'는 우리들의 믿음 이야기를 나눕니다. 하나님을 사랑하는 사람들의 보석같은 이야기를 통해 하나님의 사람들이 새로운 힘과 지혜와 능력으로 더욱 강건해질 수 있다고 믿습니다. 주위에 사랑하는 분들에게도 이 믿음의 이야기를 함께 전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