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했던 친구가 갑자기 나를 멀리할 때 (feat.맴찢) #갓피플스토리

0
200
9,902

“ㅎㅎ…그땐 정말 속상했고
이해할 수 없었죠.”

약간의 한숨을 쉬며 그러나 미소 띤 얼굴로 그녀는 이야기를 시작했다. 그녀는 몇 개월 전 너무나 마음이 잘 맞는 친구를 만났다. 성품도 좋고, 둘 다 하나님을 사랑했고 이야기도 잘 통했다. 그 친구는 그녀를 너무 잘 챙겨주고 그녀는 그런 친구가 너무 좋았다.
그래서 자주 찾아가 이야기를 나누었다.

그러던 어느 날, 그 친구가 싸늘해지기 시작했다. 예전과 같은 모습이 아니었다. 관계를 회복하기 위해 더 잘해주어도 계속해서 차가워져만 갔다. 오히려 그녀를 무시하고 면박을 주기도 했다.

“…그래서, 저는 기도했어요. 왜 그런지 알 수 없었고 마음이 너무 아팠거든요. 그 친구가 절 무시하니까, 오히려 친하지 않은 사람이 무시하는 것보다 마음이 더 아프더라고요. 근데요. 하나님 너무 좋으신 거예요. 한참 기도하는데, 갑자기 이 말씀이 생각나지 뭐예요 ㅎ”

너는 이웃집에 자주 다니지 말라
그가 너를 싫어하며 미워할까 두려우니라
– 잠언 25:17

‘아…그게 문제였구나. 문제가 뭔지 알았어요. 너무 과했던 거예요. 그래서 저는 그 친구에게 가는 것을 멈췄어요. 그 친구를 미워하거나 모른 척한 것이 아니라 우연히 마주치면 가볍게 인사했죠.

그 시간에 저는 하나님께 더 가까이 나갔어요. 성경 읽으면서 말씀대로 살게 해달라고 기도하고. 길을 걸으면서도 주님과 이야기했어요.

그러면서 제 상처도 씻겼고, 그 친구와의 관계도 점점 풀려서 다시 좋아졌어요. 놀라웠죠. 아…역시 주님의 인도를 받아야 문제가 풀리는구나. 내 방법으로 해결하려 했거나, 텅 빈 마음을 다른 것으로 채웠다면 더 망가졌을 거예요.

그런데요…이런 생각이 들더라고요. ‘역시 하나님은 사람과 다르시구나.’ 하나님은 가까이하는 사람을 가까이해주시잖아요. 제가 하나님 좋아서 매일. 매일. 가도 ‘야. 너 질린다. 오지 마.’ 하시지 않고 오히려 더 오라고 하시잖아요.

사람과 다르게 받아주시는 그 사랑이 너무… 감사한 거예요. 저를 돌봐 주시고 ‘매일 매일 가까이 와도 돼’라고 해주시는 주님이 너무… 감사한 거예요.

그녀는 살짝 물기 어린 눈을 닦고 미소를 지으며 이야기를 마쳤다. 사람들은 변할 수 있어요. 하지만 기억해요.

사람은 잊을지라도. 하나님은 당신을 잊지 않으신다는 것을.
혼자 무거운 짐을 지고 왔다면, 좋으신 예수님께 나를 드리세요.

예수님을 나의 주인님이며
구원자로 모실 때
더 이상 혼자가 아니에요.

좋으신 주인님.
나를 죄에서 건지시는 구원자.

예수님과 늘 함께니까요.

아버지께서 내게 주시는 자는
다 내게로 올 것이요.

내게 오는 자는
내가 결코 내쫓지 아니하리라.

요한복음 6:37


▶크리스천의 감정/관계 관련 도서보기


 

★ 이 스토리를 카드형으로 보기 (첫 번째 이미지를 클릭해 주세요!)


갓피플스토리 영상 구독하기
갓피플 채널 구독 하시고 영상을 가장 빠르게 받아보세요



'갓피플 스토리'는 우리들의 믿음 이야기를 나눕니다. 하나님을 사랑하는 사람들의 보석같은 이야기를 통해 하나님의 사람들이 새로운 힘과 지혜와 능력으로 더욱 강건해질 수 있다고 믿습니다. 주위에 사랑하는 분들에게도 이 믿음의 이야기를 함께 전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