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젠 어떻게 말을 꺼내야 할지도 모르겠어…

1
65
4,545

아무리 가까운 사이일지라도 말하지 않으면 마음을 알 수 없습니다. 그러나 말을 할지라도 일방적인 대화로는 깊은 교제를 나눌 수 없습니다.
가정안에서 ‘**아,이야기 해봐. 들어줄께.”, “엄마 아빠는 말 해도 이해하지 못할꺼야.”등의 생각이 대화를 가로막기도 합니다. 하지만 그때 말씀으로 함께 가족이 예배하며 대화를 한다면 푯대이신 주님의 말씀으로 가정은 더욱 견고해지고 대화는 서로에 대한 사랑을  표현하게 될것입니다. 

정말 살갑고 사랑스러운 딸이었어요.
그러나 언제부턴가 대화가 점점 뜸해지더니 이젠 아예 사라졌어요. 아이는 사춘기에 접어들면서 더 이상 우리와 말을 섞지 않아요. 왜 그러는지 모른 채 아이를 따라다니며 계속 말을 붙였지요.
아이는 귀찮은 잔소리로만 여겼어요. 그러다 속상하면 가끔 소리까지 질렀지요.
아이는 자기 방에서 혼잣말을 쏟아놓거나 친구들하고만 이야기하지 우리와는 한마디도 나누지 않았어요. 학교나 전공 같은 중요한 선택을 두고도 우리에게 묻지 않고요. 혼자서 모두 결정하고 통보했어요. 뭔가 아쉽고 돈이 필요한 때만 한두 마디 던지고요.

아이의 표정은 ‘날 이해 못하는, 아니 이해하지 않는 엄마 아빠를 이해할 수 없어’였어요.
아이가 우리를 여전히 사랑한다는 걸 알아요. 때론 우리와 이야기하고 싶은 눈치도 보였지요. 그러나 ‘지금은 아냐. 엄마 아빠와 이야기하지 않은 지 너무 오래야. 이젠 어떻게 말을 꺼내야 할지 모르겠어’하는 게 눈빛에서 보였어요.

서로 원치 않는데도 우리 사이에 골이 깊어갔어요. 아이는 자기와 부모를 좀 더 알아야겠다고 생각했던 것 같아요. 아이 책상 위에 ‘부모이해하기, ‘십대의 갈등’, ‘하나 된 가족’, ‘나를 찾아가기’에 관한 책들이 놓여있었거든요. 그러나 아직 뾰족한 방법을 찾지 못한 듯해요.
우리와 함께 이야기하면 쉽게 답을 찾을 텐데?

위 이야기에서 앞 문단은 그리스도인의 전형적 기도와 비슷하다.
대화가 아닌 독백기도, 필요할 때만 드리는 간청기도다. 뒤 문단은 말씀 연구 혹은 성경 공부 모습과 비슷하다. 둘 다 대화가 아니라 혼잣말이요 일방통행이다.
하나님과 나를 제대로 알기 위해 혼자 애쓰지만 여전히 인격적인 대화는 없다. 말씀을 따라 하나님과 대화하며 직접 가르침을 받는 게 아니라 혼자만의 묵상이나 타인의 설명에 의지한다.

참 부모이신 하나님과 대화를 시작하면 답이 금세 나올 텐데? 기도 훈련과 말씀 연구도 중요하다. 하지만 하나가 빠졌다. 바로 하나님과 직접 나누는 인격적 대화다. 기도는 하나님과의 소통이다. 상호 대화 없이 소통이 가능한가? 말씀 연구는 하나님과 자신을 알아가는 것이다. 대화를 통한 인격적 가르침 없이 하나님의 사랑과 진리의 깊이에 이를 수 있을까?
<대화식 말씀기도>구인유p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