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님보다 자녀를 더 사랑하는것 같아요

3
96
2,980

아이의 인생가운데 고난과 어려움보다는 꽃길만 걷게 해주고 싶고 아이가 그 꽃길을 걸을 때 그걸 지켜보는 부모의 마음에는 뿌듯함이 자리잡기도 하는것 같습니다. 하지만 아이를 높이고 사랑할 수록 기쁨이 아닌 기대로 인한 실망이 더 커지기도 합니다. 주님께 자녀를 올려드리고 맡길 때 부모의 능력이 아닌 하나님의 능력으로 더 크게 성장할 수 있으면 믿음으로 선포하는 시간 되길 원합니다.

자녀가 우상이 되면 안 된다는 설교를 자주 듣습니다. 동의는 되는데 구체적으로 실천하려면 답답합니다. 자녀가 우상이 되지 않으려면 어떻게 양육해야 할까요?


자녀가 우상이 되면 안 된다는 말뜻은 단순합니다.
자녀가 하나님보다 앞서면 안 된다는 겁니다. 당연한 말이지만 적용하기가 어렵지요.

같은 말을 들어도, 듣는 사람에 따라 서로 다른 반응을 보일 수 있어요.

당당한 사람이 있습니다.
“당연한 말이지. 어떻게 자녀가 하나님보다 앞설 수 있겠어. 하나님이 우선이야.”
하나님이 최우선이라고 믿으니까 그다음부터는 별 고민 없이 마음 편하게 삽니다. 자녀에게 올인하더라도 위기의식이 없습니다. 자녀보다 하나님을 사랑하면 되니까요. 하지만 바른 적용이 아니라 자기 합리화입니다.

자책하는 사람이 있습니다.
“나는 자녀를 하나님보다 사랑했구나. 잘못 살았어. 회개하자.” 문제는 그다음입니다.
회개하고 난 다음에 어떻게 살아야 할지 모릅니다. 하나님 앞에서는 반복되는 죄책감을 느낍니다. 자녀 앞에서는 부모로서 책임을 다하지 못한다는 생각에 자책하지요. 하나님과 자녀 사이에 끼어서 괴롭습니다. 자기 비하입니다.

질문 자체에 해답이 있습니다. 당신은 자녀가 우상이 되지 않을까 고민하고 있습니다.
어디까지가 하나님의 뜻인지 정말로 알고 싶은 겁니다.
문제를 붙잡고 고민하는 과정 자체가 해답입니다. 고민이 멈추지 않는 한 올바른 방향으로 나아갈 것입니다.

내가 정답이라고 말하지 않은 이유가 있습니다. 정답과 해답은 뉘앙스가 다릅니다. 정답은 이미 정해진 답이고, 해답은 풀이 과정에서 도출된 결과지요.

자녀 양육에 정답은 없어요. 해답이 있을 뿐입니다.
내가 하나님 앞에서 자녀를 제대로 키우고 있는지 중간에 채점할 정답지가 없습니다. 자녀를 다 키워보고 나면 알 수 있겠지요. 또 사람이 평가할 수도 없습니다.

하나님만이 아십니다. 계속 고민하면서 자녀를 키우면 좋겠습니다.
자만하거나 확신하지 말고 하나님 앞에 엎드려야 합니다. 자녀 앞에 서야 합니다. 엎드리고 서기를 반복하며 최선을 다하는 겁니다.

목사라고 자녀를 잘 키우는 건 아닙니다. 자녀 욕심이 앞서면 공감 없는 명분을 앞세워 교회와 세상 앞에서 부끄러운 선택을 하지요. 나도 끊임없이 고민합니다.고민이 끝나면 성장도 멈춥니다. 고민하는 한 당신의 최우선 순위는 하나님입니다. 우상 숭배는 걱정하지 마세요.
당신은 참된 예배를 드리고 있습니다.
<돌봄의기술> 김유비p2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