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왜 혼나야 하는지 모르겠어요…

1
75
3,589

어떤 부모도 자녀의 기분을 상하게 하기 위해 혼내고 훈계하는 부모는 없습니다. 하지만 어린시절을 돌아보면 혼난다는 그 상황가운데 놓이면 내용과 상관 없이 마음에 상함이 생기곤 했습니다. 그러나 부모가 나를 사랑한다는 걸 믿기에 혼이나더라도 다시 부모님께 돌아갈 때 그 품이 제일 따뜻하고 안정감을 주었습니다. 지금 놓은 환경을 바라보는것이 아니라 주님의 품에 안겨 주의 얼굴을 구하는 가정 되길 축복합니다.

다윗은 아이가 살았을 때에 금식하며 운 이유를 이렇게 이야기한다.
“아이가 살았을 때에 내가 금식하고 운 것은 혹시 여호와께서 나를 불쌍히 여기사 아이를 살려주실는지 누가 알까 생각함이거니와”(22절).

신음하면서도 다윗의 내면에는 사라지지 않는 한 가지 생각이 있었다.
‘하나님이 혹 나를 불쌍히 여겨주시지 않을까’ 하는 것이었다.
어떤 상황에서라도 주님의 긍휼을 바라는 것, 이것이 바로 신음하면서 반드시 취해야 하는 자세이다.
이것은 신뢰에서 시작된다.

하나님이 나에게 주시는 고난의 목적은 형벌이 아니라 교훈이라는 것, 이 사실을 분명히 믿어야 한다. 본문의 다윗의 태도를 보면 ‘기도가 응답될 거야. 문제가 해결될 거야. 모든 것이 잘 수습될 거야’가 아니다.

다윗은 자신이 겪고 있는 고난과 아픔이 하나님의 회초리임을 알고 있었다. 하지만 그렇게 아파하면서도 하나님이 ‘사랑의 회초리’를 드셨음을 기억했다. 고난 가운데서라도 흐르는 하나님의 긍휼이 있다는 것을 알고 돌파하는 사람과 모르고 지나가는 사람은 근본적으로 다르다.

하나님의 회초리의 근본 바탕에는 우리를 불쌍히 여기시는 그분의 불타오르는 심정이 있음을 확신하는 것이 고난 속에서 우리가 견뎌낼 수 있는 가장 강력한 방법이다.

자녀들도 그렇다. 부모에게 혼이 나거나 체벌을 받을 때라도 ‘부모님이 나를 사랑하시기 때문에 매를 드시는 거야’란 사실을 알고 그 고난을 돌파하는 아이는 건강한 사람으로 성장한다.
하지만 부모의 의도와 본심을 모르고 체벌 받는 이유를 모르는 아이는 부모를 향한 분노와 혈기로 똘똘 뭉쳐서 결국은 상처투성이 어른으로 성장한다. 하나님의 징계가 임할 때 그분이 왜 나를 향해 회초리를 드시는지, 우리의 부모 되시는 하나님의 심정에 귀를 기울이는 우리가 되었으면 좋겠다.
<완주자>다니엘김p228

★<크리스천의 연애와 결혼> 추천도서보기 ▷
★<아름다운 가정> 콘텐츠 전체보기 ▷

'갓피플 기도'는 우리들의 일상에서 하나님께 올려드리는 모든 기도를 나눕니다. 나의 골방에서 때론 공동체와 함께, 어떻게 기도할까? 고민될 때, 지친 마음이 위로를 얻고, 감사와 기쁨이 회복되며, 일상에 도전으로 이어지는, 하나님과 매일 쌓아가는 듣고 받고 하는 기도를 나누길 원합니다. ‘기도할 수 있는데 왜 걱정하십니까?’ 우리 함께 기도해요!


기도할 때 듣는 '갓피플기도음악'은 다양한 상황과 관계가 혼재되어 있는 우리들 일상의 흐름 속에서 임재를 구하며 드린 기도음악연주입니다. 그렇게 여느 누구와도 같이 매일의 일상을 살고 있는 갓피플 동료와 가족들이 기도시간에 연주했습니다. 교회의 기도시간에 반주자가 없을때, 집에서 홀로 기도하실 때, 산책하며 주님께 마음을 드릴 때 저희들의 기도연주가 도움이 될 수 있기를 기도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