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사망의 음침한 골짜기로 다닐지라도 해를 두려워하지 않을 것은 주께서 나와 함께하심이라시 23:4

우리가 이 말씀을 들으면 아멘 하고 또 은혜도 받는다. 그런데 정말로 그것을 원할까? 여호와는 나의 목자시니 나를 붙잡아 주시고 인도하시는 것은 좋다. 하지만 하나님께서 때로는 아주 어려운 데로 인도하실 때도 있는데 그것은 어떤가?

“사망의 음침한 골짜기로 ‘다닐지라도’”라고 쓰여 있다. 사망의 음침한 골짜기를 차단해 주신다고 쓰여 있지 않다. 우리는 이런 부분이 상당히 섭섭하다. 능력도 있으시니 좀 알아서 차단해주시고 알아서 해주시면 좋겠는데 말이다. 이 구절에서 핵심은 “사망의 음침한 골짜기”가 아니라 “주께서 나와 함께하심”이다.

우리의 영적 상태가 가장 좋은 시기는 주님이 나와 함께하신다는 것과 주님이 나와 함께 하셔야만 내가 살아날 수 있다는 것을 확신할 때인데, 우리가 그것을 간구하는 때는 대부분 “사망의 음침한 골짜기”의 시간이다.

다윗은 훗날 아무도 함부로 할 수 없는 당대의 강력한 왕이 되지만, 시편 23편은 그가 왕이 되고 나서 쓴 시가 아니다. 오히려 그가 도망을 다니며 그의 목숨을 연명할 때 도망가다 도망가다 갈 곳이 없어 골리앗의 고향까지 들어가서 침을 질질 흘리며 최악의 상황 속에서 하나님께 고백한 시이다.

사망의 음침한 골짜기를 다윗은 안다. 골짜기의 깊이와 어두움과 절망함을 그는 누구보다 잘 안다. 그러나 고백한다. 그 골짜기 안에서 하나님만 함께하신다면 해를 두려워하지 않겠다고. 다윗은 광야의 그 어려움 속에서도 사울을 자신의 손으로 해결하지 않은 사람이었다. 자기 목숨이 위태로울 때, 자기 손으로 사울을 두 번씩이나 해결할 수 있었는데도 하나님의 사람은 하나님이 해결하신다며 사울에게 손을 대지 않은 사람이었다.

그런 다윗이 언제 죄를 짓는가? 왕이 되었을 때이다.
왕이 되어 평탄한 시간을 맞이하고, 자신이 나가지 않아도 전쟁에 이기고, 낮에 한숨 잘 수 있는 여유도 갖게 되었을 때 왕궁 옥상에서 슬슬 걷다가 한 여인이 목욕하는 모습을 보고 넘어져서 죄악에 무릎을 꿇는다.

상식적으로 생각해보라. 왕궁 옥상에서 민가의 그 여인이 잘 보였겠는가. 목욕하는 것 같기는 한데 잘 보여서 “우와, 진짜 예쁘다” 했겠는가. 그렇지 않은데도 그 정도만 해도 확 넘어가는 것이다.

그래서 가장 위험할 때는 사망의 음침한 골짜기에 있을 때가 아니다. 오히려 그 골짜기에서는 하나님을 찾을 가능성이 크다. 

양이 목자와 멀어질 때를
늑대는 노린다.
목자 곁에 있는 양이
가장 안전합니다.

지금 고통 속에 있는가?
아무에게도 말 못 할 그런 아픔 속에 있는가?

그렇다면 지금은 괜찮다.
지금은 오히려 괜찮다.

우리가 가장 위험할 때는 내가 왕이 되었을 때이다. 호와가 목자가 아니고 내가 왕이고 목자이고 주인 되었을 그때가 가장 위험하다.  평탄할 때 조심하라. 일들이 잘될 때 조심하라. 그리고 오늘도 양으로 살아가는지 확인하라. 양이 목자가 되려고 하면 나뿐만 아니라 양의 무리가 다 죽는다.

† 말씀 
여호와여 주의 이름을 아는 자는 주를 의지하오리니
이는 주를 찾는 자들을 버리지 아니하심이니이다
– 시편 9편 10절

이것을 너희에게 이르는 것은 너희로 내 안에서 평안을 누리게 하려 함이라
세상에서는 너희가 환난을 당하나 담대하라
내가 세상을 이기었노라 – 요한복음 16장 33절

† 기도 
하나님, 음침한 골짜기로 다닐 때 해를 두려워하지 않을 것은 주님이 저와 함께하시기 때문입니다. 그러기에 오히려 저는 안전합니다. 여호와만이 나의 목자 되시고 나는 온전히 양이 되어 쫓아가겠습니다. 지금 이 자리에서 늘 감사하며 주님을 찬송하는 자 되게 하소서.

적용과 결단
가장 위험할 때는 사망의 음침한 골짜기가 아닌 평안의 때입니다. 일들이 잘될 때입니다. 어느 때든지 하나님과 함께하기를 작정합시다. 어렵고 힘들 때만 주님이 아니라 내 인생의 주인으로 섬기는 당신이 되길 바랍니다.

 


📱 스마트폰에서 성경 읽을 땐...
📱"오늘의테마" 스마트폰으로 받고 싶다면...

'갓피플 기도'는 우리들의 일상에서 하나님께 올려드리는 모든 기도를 나눕니다. 나의 골방에서 때론 공동체와 함께, 어떻게 기도할까? 고민될 때, 지친 마음이 위로를 얻고, 감사와 기쁨이 회복되며, 일상에 도전으로 이어지는, 하나님과 매일 쌓아가는 듣고 받고 하는 기도를 나누길 원합니다. ‘기도할 수 있는데 왜 걱정하십니까?’ 우리 함께 기도해요!


기도할 때 듣는 '갓피플기도음악'은 다양한 상황과 관계가 혼재되어 있는 우리들 일상의 흐름 속에서 임재를 구하며 드린 기도음악연주입니다. 그렇게 여느 누구와도 같이 매일의 일상을 살고 있는 갓피플 동료와 가족들이 기도시간에 연주했습니다. 교회의 기도시간에 반주자가 없을때, 집에서 홀로 기도하실 때, 산책하며 주님께 마음을 드릴 때 저희들의 기도연주가 도움이 될 수 있기를 기도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