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인내

 

● 박성민 / 갓피플만화_하땅이 이야기 자세히보기 ▷

 

그저 좋은 일이 있을 거야. 라며 참아내라고 하신 것이 아닙니다.
쨍하고 햇뜰 날이 돌아올거라는 막연한 기대감도 아니구요.

성경이 말하는 인내는,
하나님. 그 분을 기다리는 것입니다.
그분은. 나의 아빠이기 때문입니다.

가장 적당한 것을, 가장 괜찮은 때에 주시는 넉넉한 아빠 말입니다.
우리는 그분을 신뢰하기에 기대하며 기다릴 수 있습니다.
때론 콧노래를 흥얼거리기도 하지요.


2. 믿음의 눈

● 조아라 / 갓피플만화_작은아이 자세히보기 ▷

 


3. 하나님을 믿는 믿음! 주소서

 

● 박선하 / 갓피플 만화 _ 춤추는 색연필 자세히보기 ▷

 


위의 만화저작권은 각 만화 작가님께 있습니다.
만화사용 및 저작권 안내 ▷

아이가 아빠에게 “아빠. 저 맛있는 것 만들어주세요”라고 말했습니다.
아빠는 사랑을 담아 미소 지으며 “오케이! 아빠 요리사! 출동이다”라고 윙크를 지었어요.

그런데 아빠가 이상해요.
분명 맛있는 것을 달라고 했는데….
냄비 속에 물을 넣고 끓이는 거예요.

아이는 소리쳤어요
“아빠?? 힝. 뜨거운 물 말고요, 맛있는거.
맛있는 거. 으잉”

아빠는 “응~ 맛있는 거 주려고 끓이는 거야.
요리를 하기 위해서는 물을 먼저 끓이고…”

아이는 이해하지 못하고 소리쳤어요. “아니에요. 이것은 맛있는 것 아니에요, 아빠는 물을 끓이고 있잖아요ㅠㅠ 으어엉”

아빠에겐 계획이 있고, 생각이 있으셨는데… 아이는 이해하지 못했지요. 계속 울며 떼쓰는 아이를 보는 아빠 마음은 어떠실까요? 우리도 혹 아이처럼 이렇지 않나요?

오래 기도했지만 보이지 않는 현실 속에서 하나님을 오해하고, 원망하지는 않았는지 돌아봅니다. 하나님께서 우리에게 꼭 은혜를 베푸셔야만 하는 의무가 있으신가요? 그것도 아닌데, 이미 주신 은혜는 금방 잊고 원망과 불평만 드렸던 것은 아닌지 돌아봅니다.
_

다윗은 진실하게 힘들면 힘들다고, 슬프면 슬프다고 말했지만 항상 하나님을 향한 존중과 존경. 겸손을 가지고 나아갔지요. 이스라엘 백성은 원망과 불평으로 선을 넘어서 잘못된 길로 가버리고요.

다 이해하지 못해도, 우리 기억해요.
주님은 항상 지금도. 일하고 계시다는 것. 내 뜻 아닌, 마귀 뜻 아닌 주님 뜻대로 계속 기도할때. 시간이 걸리는 과정이라도 주님은 결국! 승리하실 거라는 것을요.
_
그런데요. 우리 목표가 우리 꿈이 아니라, 좁고 험한 길에도 함께 해주시는 주님과 함께할 수 있는 것 자체가 얼마나 소중하고 큰 특권인지 알게 해달라고도 기도하면 좋겠습니다.

주님. 우리에게 주님을 크게 경외하는 마음을 부어주시옵소서. 주님을 향한 존중과 겸손의 마음을 부어주시옵소서. 다 이해하지 못해도, 좋으신 주님을 굳게 굳게 붙잡게 하소서.

말씀

아브라함이 바랄 수 없는 중에 바라고 믿었으니
이는 네 후손이 이같으리라 하신 말씀대로
많은 민족의 조상이 되게 하려 하심이라
– 로마서 4:18

보라 인내하는 자를 우리가 복되다 하나니
너희가 욥의 인내를 들었고 주께서 주신 결말을 보았거니와
주는 가장 자비하시고 긍휼히 여기시는 이시니라
– 야고보서 5:11

하물며 하나님께서 그 밤낮 부르짖는 택하신 자들의
원한을 풀어 주지 아니하시겠느냐
그들에게 오래 참으시겠느냐

내가 너희에게 이르노니 속히 그 원한을 풀어 주시리라
그러나 인자가 올 때에 세상에서 믿음을 보겠느냐 하시니라
– 누가복음 18:8

👉 "오늘의테마" 내 폰에서 받아보고 싶다면...👈
🎬 테마와 함께 보면 신앙에 유익한 영상

📱 스마트폰에서 성경 읽을 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