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려움이 길어질 때, 어떻게 해야 하는가?

모든 것을 잃은 나오미와 룻 이야기

0
191
6,421

나오미는 아무 소망이 없었다. 남편과 두 아들까지 잃고 재산도 없이 베들레헴으로 귀향한 나오미가 말했다.
_

“나를 나오미(희락)라 부르지 말고,
나를 마라(괴로움) 라 부르라.
이는 전능자가 나를 심히 괴롭게 하셨음이니라.
_

내가 풍족하게 나갔더니
여호와께서 내게 비어 돌아오게 하셨느니라.

여호와께서 나를 징벌하셨고 전능자가 나를 괴롭게 하셨거늘 너희가 어찌 나를 나오미라 부르느냐”(룻 1:20,21).
_

나오미는 하나님이 전능자이심을 알았다. 두 번이나 하나님을 “전능자”라고 고백했다. 그러나 그녀는 하나님을 아는 것이 미숙했다. 환경에 따라 하나님을 이해했다.
_

남편과 두 아들을 잃은 그녀의 심정을 이해할 수 있지만, 그녀는 전능자의 그늘 아래 살지 못했다.

나오미는 점차적으로 전능하신 하나님의 손 아래에 자신을 낮추고 그분께 자기를 맡기는 법을 배웠다. 결국 하나님은 그의 전능하심으로 나오미를 높이시고 회복하셨다.

고난을 바라보고 슬픔을 묵상하고 자신을 불쌍하게 여기기보다 전능자 하나님을 바라보아야 한다. 그리고 그분께 자신의 모든 삶을 맡기는 법을 배워야 한다.
_

나오미와 룻처럼, 날마다
우리는 전능자의 그늘 아래에 머무는 법을 배워야 한다.

스스로 바둥거리며 살고자 애쓰지 말고, 매일의 일상생활에서 약속을 이루어가시는 하나님을 섬기는 법을 배워야 한다. 안식하는 법을 배워야 한다. 그렇다고 아무 일도 하지 말라는 것이 아니다.
_

부지런하여 게으르지 말아야 한다.
하나님은 이런 믿음으로 순종하는 사람들에게
반드시 열매를 맺게 하신다.

★ 말씀
룻은 밭으로 나갔습니다.
그녀는 곡식을 거두는 일꾼들을 따라다니며,
그들이 남긴 이삭을 주웠습니다.
마침 그 밭은 엘리멜렉 가문의 사람인 보아스의 밭이었습니다.

보아스가 일꾼들을 감독하는 자기 종에게 물었습니다. “저 여자는 어느 집 여자인가?”

그 종이 대답했습니다.
“저 여자는 나오미와 함께 모압 지방에서 온 모압 여자입니다.

일꾼들 뒤를 따라다니며
땅에 떨어진 이삭을 줍도록 해 달라고 했습니다.

그녀는 잠시 오두막에서 쉰 것 말고는
아침부터 지금까지 계속 이삭을 줍고 있습니다.”
– 룻기 2:3,5-7 (쉬운성경)

여호와께서 네가 행한 일에 보답하시기를 원하며
이스라엘의 하나님 여호와께서
그의 날개 아래에 보호를 받으러 온 네게
온전한 상 주시기를 원하노라 하는지라
– 룻기 2:4

★ 묵상
# 나오미는_자신의 뜻대로_살다가
# 만난_어려움앞에_하나님탓을하며
# 하나님을_오해합니다
_

# 그러나_룻이_끝까지
# 나오미를_떠나지 않았던 것
# 하나님을 경외하는 보아스땅에서
# 이삭을 줍게하신 은혜가_그저_우연이었을까요?
_

# 룻은 신세 한탄하며 집에만 있거나,
# 백마탄 왕자님을 찾아_헤매지 않았습니다.
# 맡겨진 상황속에서_최선을 다합니다
# 땅에떨어진_이삭을줍는_초라한 자리에서도..
_

# 하나님께서_그런 룻을_보고 계셨습니다
# 하나님의_마음과 닮은_보아스도
# 그런 룻에게_친절을 베풀기_시작합니다

# 그리고 후에 룻의 남편이 됩니다 ?
# 룻은 오벳을 낳았는데
# 그는 후에 다윗의 할아버지가 됩니다
# 망한 가문에서_주를 경외하는 가문으로!!
_

# 하나님은_결과만_보시지않아요
# 과정가운데_하나님을의지하고
# 순종하며_기도하며_최선을 다하는
# 과정에서_영광 받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