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잘 될리가 없잖아..하지만…

1
171
4,630

가끔은 최악의 상황을 미리 준비하면 덜 충격받고 담담하게 견딜 수 있다는 생각해서 미리 근심하고 걱정을 해서 어떠한 결과에도 괜찮다라고 생각하는것이 믿음이라고 생각할 때가 있습니다. 하지만 그것은 믿음이 아닙니다. 내가 준비하고 나의 통제권 아래 두려고 하는 것이 아니라 주님의 손에 올려드릴 때 주님의 주권을 인정하고 믿음으로 그 상황을 다스리게 될때 진짜 믿음의 돌파가 일어날 것이라고 믿습니다.

여호와의 말씀이니라 너희를 향한 나의 생각을 내가 아나니 평안이요 재앙이 아니니라 너희에게 미래와 희망을 주는 것이니라 렘 29:11

살다 보면 문득 미래에 대한 까닭 없는 두려움이 은근히 몰려오는 때가 있다.

그럴 때는 모든 상황을 안 좋은 쪽으로만 해석하게 된다.
“아침 먹다가 커피를 엎질렀어. 오늘 나한테 무언가 안 좋은 일이 생기려고 이러나….”
“직장 동료가 오늘 해고됐어. 다음은 내 차례인 것 같아.”
“믿고 사랑하던 사람이랑 헤어졌어. 이렇게 가다간 평생 결혼도 못 하는 것 아닌가 몰라.”
“옆집 아이가 직장을 못 구하고 있어. 우리 아이보다 훨씬 좋은 대학을 졸업했는데 직장을 못 구한대. 내년에 졸업하는 우리 아이도 직장 못 구하면 어떡하지?”
“저번 교회에서 구역 식구한테 상처받고 떠나왔는데 이 교회에서도 그러면 어떡하지. 될 수 있는 대로 등록은 미뤄야지.”

기대감이 없는 것보다 더 무서운 것은 나쁜 기대감, 즉 좋지 않은 일이 일어날 거라는 두려움을 갖고 사는 것이다. 하나님이 아니라 마귀가 자기 인생을 휘저어버릴 것 같은 두려움이라 해도 될 것이다.
크리스천으로서 이런 부정적인 생각에 빠지는 것은 정말 위험하다.

약속의 땅에 들어가기도 전에 부정적인 열 정탐꾼들은 “우리는 아낙 자손의 밥이 될 것이다”라고 했다.
그러나 우리는 마귀의 밥이 아니다.
우리는 예수님의 보혈로 거듭난 하나님의 자녀들이다. 주의 보혈이 지키는 우리를 악한 자는 만지지도 못한다.
성경은 “마귀를 대적하라 그리하면 너희를 피하리라”(약 4:7)라고 했다.
우리는 강하고 담대하게 예수님의 이름으로 우리 삶의 모든 영역에서 마귀를 몰아낼 능력을 받았다.
우리의 마음과 생각에서도 마귀를 몰아내야 한다.
<하나님과 함께 걸어가는 길> 한홍 p356

 

★<크리스천의 연애와 결혼> 추천도서보기 ▷
★<아름다운 가정> 콘텐츠 전체보기 ▷

'갓피플 기도'는 우리들의 일상에서 하나님께 올려드리는 모든 기도를 나눕니다. 나의 골방에서 때론 공동체와 함께, 어떻게 기도할까? 고민될 때, 지친 마음이 위로를 얻고, 감사와 기쁨이 회복되며, 일상에 도전으로 이어지는, 하나님과 매일 쌓아가는 듣고 받고 하는 기도를 나누길 원합니다. ‘기도할 수 있는데 왜 걱정하십니까?’ 우리 함께 기도해요!


기도할 때 듣는 '갓피플기도음악'은 다양한 상황과 관계가 혼재되어 있는 우리들 일상의 흐름 속에서 임재를 구하며 드린 기도음악연주입니다. 그렇게 여느 누구와도 같이 매일의 일상을 살고 있는 갓피플 동료와 가족들이 기도시간에 연주했습니다. 교회의 기도시간에 반주자가 없을때, 집에서 홀로 기도하실 때, 산책하며 주님께 마음을 드릴 때 저희들의 기도연주가 도움이 될 수 있기를 기도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