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사랑아, 믿음이 흔들리는 일은 나를 신뢰하는 일과 연결되어 있단다. 육신을 가진 사람은 흔들릴 수밖에 없어. 연약하기 때문이란다.

하지만 그 순간마다 어떤 선택을 하는지에 따라 나와 더 깊은 관계를 맺어가기도 하고, 더 멀어지는 관계가 되기도 하지.

성경 속 보리떡 다섯 개와 물고기 두 마리 이야기를 기억하니? 예수를 따르던 오천 명의 사람들을 보리떡 다섯 개와 물고기 두 마리로 배불리 먹이는 기적을 일으켰었지. 제자들은 그 광경을 직접 눈으로 보고 피부로 경험했지만 거친 풍랑 속에서 배가 뒤집힐 위기에 처하자 살기 위한 외침으로 다급하게 예수를 향해 소리쳤단다.

사람은 내가 보여주는 기적을 직접 체험하고서도 돌아서면 잊어버린단다. 믿음과 신뢰를 ​바탕으로 관계가 이루어졌다면 제자들은 거칠고 다급한 그 상황에서 어떤 선택을 했을까?

내 사랑아, 진정 마음으로 믿고 그 믿음대로 행했을 때 평생 자신을 괴롭히던 병을 치료​받은 한 여인의 이야기를 생각해보렴. 혈루증 걸린 여인이 예수의 옷자락만 만져도 오랜 병이 나을 거라는 믿음의 확신을 갖고 행동한 순간, 그녀는 병에서 해방되었단다.

믿음은 눈으로 보여주기 위한 어떤 ​​행동으로 설명할 수 있는 게 아니란다. 마음속 아주 은밀한 곳에서부터 나를 깊이 신뢰하고 사랑하기로 선택하는 일이야. 나는 네가 믿음의 여정을 온 마음 다해 나와 동행하길 원해.

네 믿음이 살랑이는 바람에도 이리저리 흔들리고 있다면 폭풍우에 뿌리가 뽑히지 않도록 견고한 땅에 믿음의 뿌리를 더 깊이 내리렴.

세상은 네가 굳건한 믿음을 갖지 못하도록 갖은 노력으로 네 마음을 흩으려 할 거란다. 그러니 세상의 자극적인 정보들이 아닌 내 음성을 듣는 일에 민감하게 반응하렴.

네 믿음의 중심이 나를 향한 신뢰와 확신이 되도록 해야 해.​​ 너를 뒤흔드는 상황 속에서 눈을 들어 나를 바라보렴. 내가 그 풍랑을 잠잠케 하며, 네 마음속 아픔을 기쁨으로 채우고, 네 삶에서 어둠을 거두고 빛을 비춰줄게.

기댈 곳이 없다며,
도움 청할 곳이 없다며 흔들리지 말고
내게 네 모든 걸 맡기렴.

내 평안으로 너를 가득 덮어줄게.

† 말씀 
너는 갑작스러운 두려움도 악인에게 닥치는 멸망도 두려워하지 말라 대저 여호와는 네가 의지할 이시니라 네 발을 지켜 걸리지 않게 하시리라 – 잠언 3장 25, 26절

또 여호와를 기뻐하라 그가 네 마음의 소원을 네게 이루어 주시리로다 네 길을 여호와께 맡기라 그를 의지하면 그가 이루시고 – 시편 37장 4, 5절

그러므로 함께 하늘의 부르심을 받은 거룩한 형제들아 우리가 믿는 도리의 사도이시며 대제사장이신 예수를 깊이 생각하라 – 히브리서 3장 1절

† 기도
하나님 아버지, 제 믿음이 없음을 불쌍히 여겨주세요. 주님을 더 깊이 사랑하고 제 삶의 모든 부분에서 신뢰하기를 소망합니다. 제게 믿음을 더해주세요.

† 적용과 결단
어떠한 상황과 환경에도 반석 위에 지은 집처럼 굳건한 믿음 위에 서있을 수 있도록 기도하며 오늘도 나아갑시다.

👉 "오늘의테마" 내 폰에서 받아보고 싶다면...👈
🎬 테마와 함께 보면 신앙에 유익한 영상

📱 스마트폰에서 성경 읽을 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