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까지 그러셨던 것처럼

2
118
1,358

 

 

[지금까지 그러셨던것처럼]

 

처음에 나섰던 주님과 함께하는 이길은

사실 그냥 주님이 좋고

주님과 함께하는 것이 좋아서였다.

 

그런데 길을 가면 갈수록 가파르고 배도고프고

짐은 무겁고 비바람이 칠때도 있으며

뙤양볕에 검게 그을리며 땀범벅이 되기도 하며

계속가야 하는 이 길을

불평했던 적도 있었다.

 

그때마다 처음 주님과함께라면 좋아요 라고햇던 고백은 어디갔는지

 

“주님 저의 길을 알려주세요”

“주님 언제까지 인가요?”

“주님 도대체 언제 도착하는거죠?”

 

라며 불평하곤 했다

 

가기 싫다고 주저앉아잇거나 떼를 쓰기도 했지만

내 앞에 서서 일어나기를 기다려주시고 토닥여주시며

다시 일어나자

라고 말씀하시는 주님으로 인해

다시 일어나 걷기를 반복하며 지금까지 걸어왔다..

 

지금도 그 길을 걸어가는 중이지만

그렇게 나를 인도하시고 일으키시며 이끌어오신 주님을 알기애

힘들면 조금 속도를 줄이고

주님과 이야기를 나누며 걸어간다

 

걸어가자

주님이 이끌어주신다

일어나자

주님께서 함꼐하신다

 

지금까지 그러셨던것처럼.

 

 

여호와께서 사람의 걸음을 정하시고 그의 길을 기뻐하시나니

그는 넘어지나 아주 엎드러지지 아니함은 여호와께서 그의 손으로 붙드심이로다

 

시편37:23-24

 

일러스트 의뢰 및 문의는 메일로 연락주세요.

 

 

Contact : kimby0007@naver.com

 

Sns : www.instagram.com/gimboyeon7597

 

www.blog.naver.com/kimby0007

 

☞ 주보사용시 댓글로 사용출처, 아래 자발적결제 부탁드려요.
김보연 작가 작품활동 응원하기!
지난 20년간 갓피플 만화는 주보 사용을 무료로 제공해왔습니다. 이제는 작가들에게 작은 정성을 표현하면 어떨까요? 주보 1회 사용시 1,000원의 자발적 결제 후 이용해주세요♡ 주보외 사용문의, 작품의뢰하기 >

2020.07.01 하나님과 동행일기

0
0
170
죽을 수밖에 없던 우리를 살리셨음을 고백한다. 그러나 고백을 잊고 불평이 가득한 말들을 한다. 불평하지 말라가 아니다. 잊지는 말자는 거다. "우리를 살리셨다" 2020.07.01 하나님과 동행일기

즐거운 산책 ‘하늘’

0
2
247
                      하나님이시여 당신의 아름다움을, 당신의 선함을 우리 앞에 나타내소서.  

기도를 멈출 때, 마귀는 안심하고 큰 일을 벌이기 시작한다.

0
14
692
1. 멈췄던 기도를 다시 시작하면 쌓여요. 기도는 사라지지 않으니까요   ● 박고은 / 갓피플 만화 _ 고래일기 자세히보기 ▷ 2.지금 우리가 해야 할 일 ● 최철규...

갓피플 오늘의말씀_고린도후서6장10절_2020.7.11

0
14
192
근심하는 자 같으나 항상 기뻐하고 가난한 자 같으나 많은 사람을 부요하게 하고 아무 것도 없는 자 같으나 모든 것을 가진 자로다 _고린도후서 6:10 sorrowful, yet...

30년 넘게 대화가 없는 냉담한 우리 부부

우리 부부는 대화가 거의 없었다. 결혼한지 30년이 넘었지만... 그동안 나는 어떠한 문제가 생기면 ‘나 혼자 해결해야지. 굳이 아내에게 알려서 힘들게 할 필요가 있나’ 하는 마음으로 살았다. 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