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30 하나님과 동행일기

3
2
511

잠들기 전
배가 고픈 3호
3호의 고백(?)에는
욕심이 없다.
자신이 늘 좋아하는 짬뽕을
말하지 않았다.
그저 국에 밥 말아서
김치에 먹고 싶다고 한다.
오늘 내가 좋아하는 것만 바랄 수 있겠는가?
그렇지 않아도 좋은 하루가 될 수 있다.
어떠한가?
오늘 하루를 기대하는 이유가
무엇인가를 바라서인가?
아니면 그저 작은 일에도
오늘 하루를 기대하고 있는가?
2021.06.30 하나님과 동행일기


하나님과 동행일기 페이지
https://www.facebook.com/Godgracediary

하나님과 동행일기 인스타
https://instagram.com/godgracediary


☞ 주보사용시 댓글로 사용출처, 아래 자발적결제 부탁드려요.
김환중 작가 작품활동 응원하기!
지난 20년간 갓피플 만화는 주보 사용을 무료로 제공해왔습니다. 이제는 작가들에게 작은 정성을 표현하면 어떨까요? 주보 1회 사용시 1,000원의 자발적 결제 후 이용해주세요♡ 주보외 사용문의, 작품의뢰하기 >

사랑으로 섬기고 나누는 명절

4
25
1,070
무엇보다도 뜨겁게 서로 사랑할지니 사랑은 허다한 죄를 덮느니라 서로 대접하기를 원망 없이 하고 (벧전4:8-9)

“어떤 태도로 문을 열어야 할까?”

7
288
5,005
제가 다니는 회사는 술, 담배, 유흥을 즐길 줄 알아야 승진할 수 있는 문화가 있습니다. 혼자 힘으로 잘못된 문화를 바꾸기가 너무 힘들어요. 힘들더라도 참고 주님을...

갓피플 오늘의말씀_누가복음7장45절_2021.9.19

0
50
918
너는 내게 입맞추지 아니하였으되 그는 내가 들어올 때로부터 내 발에 입맞추기를 그치지 아니하였으며 – 눅7:45 You did not give me a kiss, but this...

갓피플 오늘의말씀_누가복음7장38절_2021.9.18

0
70
1,585
예수의 뒤로 그 발 곁에 서서 울며 눈물로 그 발을 적시고 자기 머리털로 닦고 그 발에 입맞추고 향유를 부으니 – 눅7:38 As she stoo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