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실인..2

1
15
1,557

거칠것이 없는 삶이었다..
솔직히 말해 겁나는 것이 없었다..
내가 일어 설 때면 뭇 사람들이 우러러보며 사내들은 몸을 떨었다..
내 마음에 들지않으면 그것이 무엇이든지 부수어 없애버렸다..

나의 어깨의 힘은 사자의 목을 비틀어 죽일 수 있는 힘이였다..
나의 팔의 힘으로 무수한 적들을 죽이기도했다..
내가..내가..내가..내가..흐흐흑..ㅠㅠ

그러나 이제는 내 발목에 채워진 놋줄도 끊을 수가 없다..
나의 손으로 맷돌도 제대로 돌릴 수가 없다..
여호와..나를 어머니 태에서 구별한 여호와 하나님..!!

나는 볼 수 없나이다..
이제는 어떤것도 할 수가 없나이다..
나의 목소리를 들으시나이까..
내 앞에 펼쳐진 길은 흑암이나이다..
하나님이시여, 이제 눈물로 회개하나이다..
이제 제가 당신을 바로 보나이다..
이 절망의 끝이 당신을 똑바로 보게하나이다..

나는 청개구리..!!
그랬다.. 나는 그분 앞에 청개구리였다..
그분 앞에 한마리의 청개구리였다..

..끌고 가사에 내려가 놋줄로 매고 그로 옥중에서 맷돌을
돌리게 하였더라..(삿 16:21~)

나는 믿는다고 하면서 의심도 합니다.
나는 부족하다고 하면서 잘난체도 합니다.
나는 마음을 열어야 한다고 하면서 닫기도 합니다.

나는 정직하자고 다짐하면서 꾀를 내기도 합니다.
나는 떠난다고 하고서 돌아와 있고 다시 떠날 생각을 합니다.
나는 참아야 한다고 하면서 화를 내고 시원해합니다.

나는 눈물을 흘리다가 우스운 일을 생각하기도 합니다.
나는 외로울수록 바쁜 척합니다.
나는 같이 가자고 하면 혼자있고 싶고, 혼자 있으라 하면 같이 가고 싶어집니다.

나는 봄에는 봄이 좋다하고 가을에는 가을이 좋다합니다.
나는 남에게는 쉬는 것이 좋다고 말하면서 계속 일만 합니다.
나는 희망을 품으면서 불안해하기도 합니다.

나는 벗어나고 싶어 하면서 소속되기를 바랍니다.
나는 변화를 바라지만 안정도 좋아합니다.
나는 절약하자고 하지만 낭비할 때도 있습니다.

나는 약속을 하고 나서 지키고 싶지 않아 핑계를 찾기도 합니다.
나는 남의 성공에 박수를 치지만 속으로는 질투도 합니다.
나는 실패도 도움이 된다고 말하지만 내가 실패하는 것은 두렵습니다.

나는 너그러운 척하지만 까다롭습니다.
나는 감사의 인사를 하지만 불평도 털어놓고 싶습니다.
나는 사람들 만나기를 좋아하지만 두렵기도 합니다.
나는 사랑한다고 말하지만 미워할때도 있습니다.

-<청개구리> 발췌문..

# 주보/기타 사용시 댓글로 사용출처를 남겨주세요.
하응석 작가의 작품활동을 응원해주세요!
지난 20년간 갓피플 만화는 주보 사용을 무료로 제공해왔습니다. 이제는 작가들의 작품활동에 작은 정성을 표현하면 어떨까요? 주보 1회 사용시 1,000원의 자발적 결제로 작품활동을 응원해주세요.

1 개의 댓글

마태복음 16장 16절

0
0
182
공과 컬러링 시트입니다. A4사이즈 비례입니다. 쉼온 페트로가 대답하여 말하였다. "당신께서는 그 마쉬아흐시니 살아계신 하나님의 아들이십니다." (직역성경 16장 16절)

주일은 쉽니다.

0
1
229
주일은 쉽니다.

갓피플 오늘의말씀_잠언18장21절_2020.01.19

0
41
698
죽고 사는 것이 혀의 힘에 달렸나니 혀를 쓰기 좋아하는 자는 혀의 열매를 먹으리라 _잠언 18:21 The tongue has the power of life and death, and...

“어떻게 이런 길이 있었지?”

1
282
6,153
나 여호와가 이같이 말하노라 바다 가운데에 길을, 큰 물 가운데에 지름길을 내고 사 43:16 하나님이 내시는 길은 그냥 길이 아니라 지름길이다. 하나님은 “큰 물 가운데에...

갓피플 오늘의말씀_시편50편15절_2020.01.18

0
126
1,649
환난 날에 나를 부르라 내가 너를 건지리니 네가 나를 영화롭게 하리로다 _시편 50:15 and call upon me in the day of trouble; I will deliv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