믿음생활 에세이 김영진 작가 프로필

1
1
617

믿음생활 에세이 김영진작가

김영진 작가


작가의 말
‘사랑의 빚진 자’로서 믿음생활을 하면서 누리는 크고 작은 은혜의 조각들을 더불어 나누고 싶습니다. 성령께서 주시는 감동으로 빚어지는 진실한 작품을 통하여, 먼저는 스스로가 변화될 수 있기를 소원하며, 나아가 어리고 연약한 이들에게 아버지의 위로와 도전을 전하는 선한 도구로 사용되어지기를 간절히 소망합니다.

작가 프로필
· 1987년 만화계 입문
· 만화가 이현세 문하에서 10여년 활동하며 다수의 작품에 참여
· 2007년 2월 회심하여 기독만화작가로 전향
· 2008년 청소년 신문 [틴즈저널] 만화연재
· 2008년 한국 총회교육원[바이블키-Bible Key] 만화연재
· 2008년 [만화 신앙 궁금증 100문 100답] 출간
· 2009년 성서유니온 [매일성경] 만화연재
· 2011년 서울 아산병원 [고혈압과 당뇨] 자료제작
· 2012년 기상청 [지진 관측] 자료제작
· 2010~2013년 여의도순복음교회 [나눔 포도원] 만화연재
· 2007년 5월 부터 갓피플 [믿음생활에세이] 연재중
· 현, 한국 만화가협회 회원

웹사이트
· https://www.facebook.com/youngjin.kim.5602
· https://www.instagram.com/nooriart_
· https://blog.naver.com/nooriart
· https://cafe.naver.com/nooriart


작품 사용 및 의뢰 안내

· 갓피플 만화에서 주보 외 사용에 대해서는 작가 메일로 직접 문의하여야 합니다.
· 작가와 작품에 따라 허락 여부 및 비용이 다를 수 있습니다. 

· 주보 외 사용 및 비용에 대한 내용은 여기를 참고해주세요
· 작품사용 및 의뢰를 원할 경우 아래 내용으로 작가 메일로 문의하시기 바랍니다.

김영진 작가 이메일
nooriart@naver.com

의뢰인 정보

ㆍ이름 :
ㆍ연락처(메일, 핸드폰) :
ㆍ사용교회/단체 이름 및 교단(홈페이지주소):


사용을 원하는 만화정보

ㆍ만화 제목, 링크주소 :
ㆍ사용 용도 및 범위(예: 현수막, 사보, 등) :
ㆍ인쇄 크기 및 매수:
ㆍ예상비용:

ㆍ갓피플만화에 등록된 모든 작가는 복음주의 교단에서 이단 판정 받은 단체에게 주보 사용을 비롯한 일체의 작품 사용 허락을 하지 않으며, 제작 의뢰를 받지 않습니다.

☞ 주보사용시 댓글로 사용출처, 아래 자발적결제 부탁드려요.
김영진 작가 작품활동 응원하기!
지난 20년간 갓피플 만화는 주보 사용을 무료로 제공해왔습니다. 이제는 작가들에게 작은 정성을 표현하면 어떨까요? 주보 1회 사용시 1,000원의 자발적 결제 후 이용해주세요♡ 주보외 사용문의, 작품의뢰하기 >

joyful time

0
6
58
  "예수님과 보내는 시간!"   자료를 수정하시거나 인터넷 상에 재배포하지는 말아주세요. 또 상업적으로 이용하실 수 없습니다. 비상업적으로만 사용해주시길 바라겠습니다. 사용하실때 덧글 하나정도 남겨주시면 다음 작업을 할 때 도움이 됩니다.     일러스트 문의 및...

[아빠의 편지] 받은 줄로 믿으라

0
1
87
  To. 사랑하는 아들과 딸. 얼마 전 학교에서 생일파티를 하고 친구들에게 예상치 못한 선물을 잔뜩 받고선 행복해하던 아들의 모습이 생각나는구나. 생각하지도 않았던 선물로도 그렇게 기쁜데, 늘 구하던...

갓피플 오늘의말씀_마가복음9장40절_2020.5.30

0
8
156
우리를 반대하지 않는 자는 우리를 위하는 자니라 – 막9:40 for whoever is not against us is for us. – Mark 9:40, NIV

정말, 하나님께 원망,불평 막 하면서 기도해도 될까?

0
12
922
1. 정말 하나님을 신이라고 믿나요?   ● 김환중 / 갓피플 만화 _ 하나님과 동행일기 자세히보기 ▷ 2. 씨를 뿌리자마자 거두는 농부는 없단다. 그 일에 합당한 기도+노력의 분량이 필요하다....

2020년 6월 갓피플 말씀배경화면(달력2종+포토4종)

예수님이 서 계신 자리에서 나 혼자 저만치 앞서가거나 혹은 뒤처지거나 할 때가 많았다. 어쩌다 그 지점이 교차되는 순간에 나는 가끔 그분의 음성을 들을 따름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