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편 기독교 웹툰 《TOUCH》 -04-

16
230
6,025

 

 

 

 

《TOUCH》웹툰을 영상으로!


안녕하세요? 가비의 키득키득 이양갑 작가입니다.

이번에 제가 이렇게 갓피플 만화방에서 장편 기독교 청소년 웹툰 《TOUCH(터치)》를 연재하게 되었습니다. 오랫동안 기도하며 준비해온 만큼 떨리면서도 기대되는 마음으로 이야기를 올립니다.

웹툰 제목은 《TOUCH》라고 짓게 됐는데요, “인생 속에서 겪게 되는 여러 문제들로 힘들어 지치고 어려울 때, 나를 만져 주시고 내 마음을 치유하시는 분은 결국 하나님이시다!”라는 의미를 담고 있습니다.

이 작품은 막 고등학교 시절을 시작하는 남자 주인공 여름이와 교회 소꿉친구인 하은이를 중심으로 가정과 교회 및 학교에서 부딪치는 여러 가지 사건들을 통해 등장 인물들의 믿음이 점점 성장해가는 과정을 그리고 있습니다. 앞으로 주인공들이 어떤 사건을 만나고 어떤 믿음의 고민을 할 지, 또 어떤 은혜의 이야기가 펼쳐질 지 많이 기대해 주세요.

부족한 실력이지만 이 만화를 보시는 청소년 여러분 뿐만 아니라 성도님들 모두에게 하나님의 사랑과 하나님의 마음이 전달되기를 소망합니다. 그리고 주인공들과 같은 고민을 하며 믿음의 정체성을 찾아가는 이 시대 우리 청소년들을 위해 격려하고 기도하게 되는 만화가 된다면 더 바랄 것이 없겠습니다.

《TOUCH》는 모두 9개의 에피소드, 총 23화로 구성되어 있는 첫 번째 시즌의 이야기입니다. 이제 23주 동안 매주 수요일에 연재될 텐데요, 부디 보신 후에 꼭 한 마디씩이라도 소감을 적어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좋았던 점, 은혜가 된 점 뿐만 아니라 아쉽고 부족한 부분 어느 것이라도 좋습니다. 여러분이 주시는 소감을 잘 정리하고 연구해서 더 좋은 만화를 만들도록 하겠습니다.

그럼 남은 기간 《TOUCH》를 재밌게 봐 주시구요, 은혜를 끼칠 수 있는 만화, 하나님께 영광이 되는 만화가 되도록 많은 기도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샬롬!

이양갑 작가 올림.

☞ 주보사용시 댓글로 사용출처, 아래 자발적결제 부탁드려요.
이양갑 작가 작품활동 응원하기!
지난 20년간 갓피플 만화는 주보 사용을 무료로 제공해왔습니다. 이제는 작가들에게 작은 정성을 표현하면 어떨까요? 주보 1회 사용시 1,000원의 자발적 결제 후 이용해주세요♡ 주보외 사용문의, 작품의뢰하기 >

[아빠의 편지] 쉬지 말고 기도하라

0
2
73
To. 사랑하는 아들과 딸.   아빠가 처음 교회 나갔던 시절이 생각나는구나. 초등학교 6학년이었을 때였는데, 이 말씀을 듣고 숨이 턱 막혔단다. "쉬지 말고 기도하라" 그 때엔 이 말씀이 마치 "숨도...

나의 주파수는?

0
2
162
    . . . 어느 날 차 안에서 라디오를 듣기 위해 주파수를 맞추었습니다. . . 주파수의 숫자 하나하나가 올라가는 모습 속에 문득 이런 묵상을 하였습니다. . . 나의 삶의 주파수는 어디에 맞추어져있는가 . . 즐거움? 풍요로움? 인정받음?, 건강함? 고민해결?, 더 나은 삶? . . 나의 삶의 주파수를 체크해봅니다 . . 온전히 주님께...

2020.05.19 하나님과 동행일기

0
2
141
하나님을 두려워해야 한다. 그러한 두려움을 경외라고 한다. 그런 두려움은 하나님으로부터 나온다. 하지만 잘못된 두려움이 있다. 그런 두려움은 세상으로부터 나온다. 2020.05.19 하나님과 동행일기

갓피플 오늘의말씀_마태복음16장15절_2020.5.27

0
13
196
이르시되 너희는 나를 누구라 하느냐 – 마16:15 "But what about you?" he asked. "Who do you say I am?" – Matthew 16:15, NIV

 “주님을 만나주세요.”

0
19
742
다른 이들의 구원을 위해 뛰어다니다가도 내 가족을 생각하면 마음이 너무나 아팠다. 어느 주일, 예배를 드리는 가운데 하나님께서는 가족을 진심으로 사랑하지 않는 내 중심을 파헤치셨다. 나는...

당신에게 가장 소중하고 값진 것을, 흘려 보낼 수 있겠습니까?

소중한 것을 내려놓을 때 알게 되는 것 _ 아들을 내어주신 하나님의 마음. 고생질 공동체에서는 하나님의 그 마음을 너무도 알고 싶었다. 억만 분의 1만큼이라도.   그래서 가장 무식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