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는 것

2
2
649

 

<보는 것>

천천히 흘러가는 그림이 좋다.
그래서 그림에 여백이 많다.
빈 공간에는 아무것도 그려져 있지 않지만, 아무것도 그리지 않음을 통해 그려진 개체들이 선명해진다.
그러니까 여백은 그려진 것들을 볼 수 있게 하는 눈이다.

그려진 것에 집중하다보면 그려지지 않은 것을 볼 수가 없다.
여백이 주는 감흥을 느낄 수 없는 것이다.
시선의 문제이다.

보는 것은 마음을 보이는 곳으로 향하게 한다.
그래서 보는 것에 따라 나의 영적인 상태가 결정된다.
나는 지금 무엇을 보고 있는가.
나 자신인가, 아니면 하나님인가.

보이지 않는 하나님을 가장 선명히 볼 수 있는 것이 바로 십자가이다.
십자가를 바라보면 그 안에서 쉼을 누리고 통증을 쏟아내며, 소망을 얻게 된다.
그러나 고개를 돌려 나를 바라보면 내 안에 하나님과 반대되는 것들이 살아나기 시작한다.

나는 욕심이 가득하고 낙심하는 것이 자연스러운 존재이다.
그런 어둠으로 뒤엉킨 내가 구원받을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은 빛 되신 하나님을 바라보는 것이다.
그러니 매일 아니, 매 순간 시선을 예수님께 고정하기 위해 몸부림칠 수밖에 없다. 영적인 전쟁이다.

실패할 때도 많다.
하지만 보이지 않도록 온 우주에 가득하신 하나님이,
나와 조금의 틈도 없이 맞닿아 계셔서 나를 일으켜 세우신다.

또 다시, 은혜이다.

오늘도 하나님이 나의 여백이 되어
내 삶의 도화지를 채우시고,
나는 하나님을 통해 새롭게 보여지기를.

나를 그리는 내가 아니라
여백을 그려나가는 내가 되기를.

 

 

 

 

 

 

# 주보/기타 사용시 댓글로 사용출처를 남겨주세요.
이은혜 작가의 작품활동을 응원해주세요!
지난 20년간 갓피플 만화는 주보 사용을 무료로 제공해왔습니다. 이제는 작가들의 작품활동에 작은 정성을 표현하면 어떨까요? 주보 1회 사용시 1,000원의 자발적 결제로 작품활동을 응원해주세요.

도전!

1
0
6

예수님을 향한 마음으로

0
3
194
  누군가의 시선보다 그분의 시선이 좋아서 누군가의 칭찬보다 그분의 칭찬이 좋아서 이 세상 무엇보다 예수님이 좋아서 내가 서있는 그 곳에서 봉사하고, 헌신합니다.   가끔, 자주 잊게 되는 헌신의 이유... 당신의 헌신은 어디를 향하고 있나요...?      

성경_사람들이 자기 맘대로 적은 것일까요?

어떤 사람은 이렇게 말해요. "성경, 사람이 쓴 거잖아요. 움... 베드로는 이런 생각에서 이렇게 쓴 것 같아요." 물론, 사람들이 기록하였고 사람이 펜만 들고 있고, 하나님께서 그 펜을 움직이신...

갓피플 오늘의말씀_히브리서13장15절_2020.01.27

0
95
911
그러므로 우리는 예수로 말미암아 항상 찬송의 제사를 하나님께 드리자 이는 그 이름을 증언하는 입술의 열매니라 _히브리서 13:15 Through Jesus, therefore, let us continually offer to...

나는 같이 살기로 했다

2
217
7,062
집에 돌아오자 큰아들이 한 가지를 제안했다. “오늘은 저녁 먹고 나서 영화 한 편 보는 거 어때요?” 디지털아트를 전공하려는 큰아들은 그 전날, 중고 3D모니터를 구입한 기념으로 영화...